세계일보

검색

당권주자 안철수 “공천 공포 분위기 김기현이 만든 것”

입력 : 2023-01-20 11:08:12 수정 : 2023-01-20 11:4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 의원, 김 의원 ‘김장연대’ ‘연포탕’에 “말장난은 실례”
“저도 대통령과의 관계 김 의원 못지 않게 좋다” 강조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설 연휴를 이틀 앞둔 19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대구=뉴스1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을 겨냥해 “당내 공천 공포 분위기는 김 의원이 만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2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안 의원은 “공천에 대한 공포 분위기 때문에 함부로 다른 의원들에게 다가가지 못하는 분위기들이 실제로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친윤계 장제원 의원과 김기현 의원간의 연대인 이른바 ‘김장연대’ 및 김 의원이 슬로건으로 내건 ’연포탕’(연대·포용·탕평) 등의 조어에 대해 안 의원은 ‘말장난’이라고 깎아 내렸다.

 

안 의원은 “이런 말장난 자체가 국민들에게 굉장히 큰 실례라고 생각한다”며 “정치인들은 말이 아니라 발을 보라고 한다. 행동이 중요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당내에 윤석열 대통령 눈 밖에 나면 안 된다는 공포 분위기가 있느냐’는 질문엔 “꼭 그렇지도 않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의원이 윤 대통령님과 관계가 좋다고 말씀하시지 않나”라며 “그런데 저도 (윤 대통령과 관계가) 못지않게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오시면 이제 (관저 초대) 약속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과반 득표를 차지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희망 사항’이라고 규정했다.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김 의원이 말한 것에 대해선 “총선에서 지면 대선도 없는데 지금 대선을 걱정하는 게 너무나 한가한 소리”라고 답했다.

 

나경원 전 의원이 당 대표 출마를 고심중인 것에 대해선 “전당대회에 가능하면 나 전 의원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나오면 좋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비전과 통합 메시지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아랍에미리트(UAE) 아크부대 방문 중 나온 윤석열 대통령의 ‘UAE의 적은 이란‘ 발언에 관해선 “외교부가 충분히 정부 입장을 설명했기 때문에 민주당이 주장하듯 대통령께서 유감을 표시할 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