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가·환율 안정에 생산자물가 전월 대비 두 달 연속 하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0 10:35:22 수정 : 2023-01-20 14:0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연간으로는 8.4%↑

국제유가 및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0.3% 떨어지며 두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생산자물가가 1년 전보다 8% 넘게 올라 14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 시내의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 뉴시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1월(120.29)보다 0.3% 낮은 119.96(2015년 수준 100)으로 집계됐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보여 주는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의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전월 대비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은 지난해 10월 0.5%에서 11월 -0.3%로 하락 전환한 이후 2개월째 내림세지만, 1년 전인 2021년 12월과 비교했을 땐 여전히 6.0%나 높은 수준이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상승 폭은 지난해 6월(10.0%) 이후 6개월 연속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월 대비로는 농림수산품 등의 물가가 올랐으나, 국제유가와 환율 하락으로 공산품 가격이 내린 점이 하락세를 이끌었다.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농산물(8.2%)과 수산물(3.1%)이 올랐지만 공산품은 1.0% 떨어졌다. 특히 공산품 가운데 석탄·석유제품(-8.1%), 컴퓨터·전자·광학기기(-1.2%) 등의 하락 폭이 평균을 상회했다.

 

서비스업 물가는 전월 대비 0.2% 올랐다. 음식점·숙박(0.6%)과 운송(0.2%) 관련 물가가 상승을 주도했다. 

 

세부 품목 중에서는 오이(75.0%), 호박(73.8%), 멸치(13.4%), 닭고기(6.5%), 커피음료(4.1%), 국제항공여객(5.2%) 등의 가격이 올랐다. 반면 경유(-15.2%), TV용 LCD(-5.0%), 노트북용 LCD(-5.0%) 등은 떨어졌다.

 

서정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생산자물가가 하락한 배경에 대해 “농림수산품 등이 올랐지만, 국제유가와 환율이 떨어지면서 석탄·석유제품 등 공산품의 물가가 내린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국내에 공급되는 상품·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 대비 1.6% 낮아졌다.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 물가가 각 6.5%, 1.3%, 0.7% 하락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총산출물가지수도 11월보다 1.7% 내렸다.

 

지난해 연간 생산자물가는 2021년보다 8.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8년(8.6%) 이후 14년 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