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근 인스타그램 계정 ‘폭파’는 성범죄 이력 탓? “다시 활성화될 것” 해명

입력 : 2023-01-19 18:22:22 수정 : 2023-01-20 17:4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범죄 유죄 판결 시 인스타그램 비활성화…앞서 고영욱·정준영 등도 계정 삭제돼
이근 인스타그램

 

해군 예비역 대위 이근(39·사진)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삭제됐다. 과거 강제추행죄로 벌금형을 받은 이력이 뒤늦게 문제 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가운데, 이근은 “임시 비활성화 상태”라고 밝혔다.

 

19일 이근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접속하면 “죄송합니다.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클릭하신 링크가 잘못되었거나 페이지가 삭제되었습니다”라는 문구가 뜨며 접속할 수 없다.

 

이근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관련 “어제 인스타그램에 전쟁 관련 게시글 업로드 후 계정이 닫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심스러운 활동(해킹 등)으로 임시 비활성화됐고 본인 신분 확인 후 다시 활성화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근 유튜브 채널 ‘ROKSEAL’ 캡처

 

이근의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근이 과거 강제추행으로 벌금형을 받은 이력이 문제가 됐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관리 규정에 따르면 유죄 판결을 받은 성범죄자는 해당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사용자가 성범죄자라는 사실을 확인하면 즉시 계정이 비활성화된다.

 

이근은 2017년 11월 서울 강남구의 한 클럽에서 여성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근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상고했지만 모두 기각됐다. 이후 이근은 언론 인터뷰에서 “추행하는 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했다” “CCTV 영상을 다 공개하고 싶다”며 관련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피해자 A씨는 이를 2차 가해로 보고 6400만원의 정신적 손해배상을 청구해 일부 승소했고, 청구 금액 가운데 2000만원이 인정됐다.

 

한편 미성년자 2명을 성폭행하고 1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그룹 룰라 출신 방송인 고영욱은 지난 2020년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며 계정을 개설했지만 하루 만에 삭제됐다. ‘버닝썬 게이트’에 휘말린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복역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도 같은 이유로 계정을 삭제당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