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기영, 대검 통합심리분석 결과 ‘사이코패스’ 진단

입력 : 2023-01-20 06:00:00 수정 : 2023-01-19 17:5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거녀 살해 전 ‘독극물’ 검색… 계획살인 정황 포착
동거녀와 택시 기사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이기영(32). 연합뉴스. 경기북부경찰청

 

동거녀와 택시 기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기영(32)이 대검찰청 통합심리분석 결과 ‘사이코패스’ 진단을 받은 사실이 지난 19일 전해졌다. 

 

검찰은 이씨가 허위 사업자 등록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지원금 1000만원을 수령한 혐의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전담수사팀(팀장 형사2부장 정보영)은 “이씨가 사이코패스 진단을 받아 재범 위험성이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이씨를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아울러 검찰은 이씨에게 기존에 적용했던 강도살인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 외에 보복살인 및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를 추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지난해 8월3일 파주시에 있는 거주지에서 집주인이자 전 여자친구였던 50대 여성 A씨를 살해해 시신을 파주시 공릉천변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지난해 12월20일 음주운전을 하다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택시 기사인 60대 남성 B씨에게 합의금을 준다며 파주 집으로 데려와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옷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B씨의 시신은 이씨의 현재 여자친구가 고양이 사료를 찾다가 발견해 신고했다.

 

검찰 조사 결과 이씨는 A씨를 흉기로 살해하기 전, 인터넷에서 ‘독극물’이란 단어를 검색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확인됐다. 범행 이후엔 ‘파주 변사체’나 ‘공릉천 물 흐름’을 검색해 시신 발견 여부도 찾아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금전적인 목적 외에 음주운전 누범인 이씨가 경찰에 신고당할 경우 실형 선고가 예상되는 만큼 이를 막기 위한 목적도 있었던 것으로 보고 보복살인 혐의를 추가했다.

 

이씨는 피해자들의 명의를 이용해 1억여원의 돈을 편취하고 범행을 은폐하려고 피해자들의 행세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11월쯤 A씨 명의의 아파트를 빼돌리기 위해 매매계약서를 위조해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행사)도 확인됐다.

 

이씨는 2건의 살인사건 외에 허위 사업체를 만들어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지원금 1000만원을 부정하게 타낸 것으로 파악됐다.

 

대검의 통합심리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씨는 자기중심성, 반사회성이 특징이고 본인의 이득이나 순간적인 욕구에 따라 즉흥적이고 이기적으로 행동하는 경우가 많으며 감정과 충동 조절 능력이 부족한 ‘사이코패스’ 성향이 관찰됐다.

 

검찰은 폭력범죄 재범 위험성이 ‘높음’ 수준으로 평가된다며 법원에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명령도 청구했다.

 

검찰은 경찰과 함께 공릉천 일대 수색을 이어가고 있지만, 현재까지 이씨의 전 동거녀인 피해자 A씨의 시신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앞서 이씨는 A씨 시신 유기 장소 진술을 바꾸고 현장검증에도 참여한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