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상옥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 27일부터 판매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20 10:1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일제강점기 시절 대한민국 자주독립을 외친 김상옥(1889~1923년) 의사 순국 100주년을 맞아 기념우표(사진)를 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기념우표는 중국 상하이에서 찍은 김 의사의 유일한 사진을 바탕으로 그린 초상화와 태극기 아래 종로경찰서에 투탄한 의거 장면을 담았다.

 

‘계묘년’ 첫 기념우표로, 64만장을 발행한다. 오는 27일부터 가까운 우체국과 인터넷우체국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 의사는 1919년 3·1운동을 계기로 ‘혁신단’을 조직하고, 비밀신문인 ‘혁신공보’에 독립운동 소식을 전해왔다. 일제를 직접 타격할 암살단도 조직했다. 1923년 독립운동가에 대한 고문으로 악명 높았던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전지고 일제 경찰들과 총격을 벌이다 ‘결코 굴복하지 않겠다’며 마지막 남은 총알 한발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