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檢, 출석 신경전…李 "28일 출석" 檢 "2번 소환 필요"

입력 : 2023-01-19 19:24:23 수정 : 2023-01-19 19:2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석 발표 이후 28일 오전 10시30분 확정 공지
檢 "조사범위 상당해 2회 소환조사 필요" 밝혀
28일 조사는 진행 예정이나 추가조사는 미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검찰이 소환 조사 출석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 대표가 민생 챙기기와 당무에 집중해야 하니 평일이 아닌 주말인 이달 28일 출석하겠다고 선수를 쳤다. 이에 검찰은 '조사범위가 상당하다'며 2회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며 맞대응했다. 양 측 공히 상대에게 끌려 다니지 않겠다며 주도권 싸움을 벌이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전날(18일) 설 명절을 맞아 망원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오는 28일 변호인 1명과 함께 출석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8일 오후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시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특히 검찰을 향해 "오늘 우리 검찰은 질서유지를 위해 공정하게 권한을 행사하는 게 아니라 자신들의 사적 이익을 편파적으로 권력을 남용한다"며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으면서 사적 이익을 위해 검찰권을 남용하는 일부 정치 검찰을 국민이 지켜보고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 "그럼에도 불구, 형식적 권력을 갖고 그 권력을 행사하고 있으니, 아무 잘못도 없는 제가, 또 오라고 하니, 가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검찰은 정치보복, 사건 조작, 정적 제거를 하느라고 일반 형사 사건 처리도 못해 미제 사건이 쌓여도 상관없겠지만 전 국정, 그리고 당무를 해야 하겠다.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는, 그리고 수많은 현안이 있는 이 상황에서 주중에는 일을 해야 하겠다"며 당초 언급된 27일이 아닌 28일 토요일에 출석하겠다고 한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이후 민주당은 이 대표의 이달 28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검 출석이 확정됐다고 공지했다.

 

이에 검찰은 즉각 반발했다. 검찰은 "조사범위가 상당해 2회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 측은 아직 28일 이후 출석에 대한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2회에 걸쳐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이 대표측이) 일방적으로 28일 오전 10시30분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변호사와 날짜 및 시간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이 대표에게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설 연휴 이후인 이달 27일과 30일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검찰은 이 대표가 기존에 통보한 일자와 다른 날짜, 시간대에 출석하겠다고 밝혔다는 입장이다. 검찰 측에 따르면 검찰은 통상 오전 9시30분에 오전 조사를 진행한다. 이에 출석시간도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추가 수사에 대해 의견을 달라고 변호사에게 전달해 놓은 상황"이라며 "28일 출석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28일 조사는 생각하고 있지만 그 다음 조사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