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다보스포럼서 연설 "글로벌 공급망 안정 위해 협력·연대"

입력 : 2023-01-20 03:13:07 수정 : 2023-01-20 03:1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후 위기·보건 격차 공동 대응”
“中 좀 다르지만 배제·차단 아냐”

윤석열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지금 세계는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대유행)과 지정학적 갈등, 기술 패권 경쟁, 다자무역 체제의 퇴조에 따라 공급망이 분절화 양상을 보이며 재편되고 있고 기후변화 위기, 보건·디지털 격차는 세계시민의 자유와 국제사회의 평화·번영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러한 도전을 극복하는 길은 우리가 더 강력하게 협력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2023년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서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WEF 제공

윤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 특별연설에서 “세계 경제의 성장과 인류의 자유 확장에 기여해 온 자유무역 체제는 절대 포기해선 안 되는 글로벌 공공재”라며 “장벽을 쌓고 보호주의를 강화하는 것은 올바른 해답이 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국제 협력을 강화해야 할 분야로 △글로벌 공급망 △기후 위기 대응 및 청정에너지 전환 △보건 격차 해소 △디지털 질서 구현 등을 꼽고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자유와 호혜적 연대를 바탕으로 한 공급망의 복원력 강화”라며 “대한민국은 보편적 규범을 준수하면서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국가들과 함께 공급망의 안정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후위기 극복과 에너지 전환을 위한 핵심 수단으로 ‘원자력 발전과 청정 수소’를 언급하며 한국의 기술력을 토대로 국제 사회와 협력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 직후 진행된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과의 인터뷰에서 ‘핵심 파트너국인 중국, 일본과의 관계를 어떻게 보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긴밀하게 안보, 경제, 보건, 첨단 과학기술 협력을 하는 건 불가피한 선택일 것”이라며 “일본은 미국과 마찬가지로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함께하는 유사한 정치, 사회, 경제 체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CJ그룹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9일 오전(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2023년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다보스포럼) 연차총회 특별연설을 보고 있다. WEF 제공

이어 “중국은 다른 점이 조금 있지만,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의 긴밀한 협력이 체제가 다른 국가를 배제·차단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한국의 원자력 발전 전략에 대해선 “탈원전이라고 해서 원자력을 감축하려는 시도가 (문재인정부 시절) 몇년 간 지속돼온 탓에 원전 생태계가 많이 힘들어졌다”며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신재생 에너지 기술력을 강화하고 원자력 발전을 더 확대해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복원해야 할 주요 공급망으로 반도체를 꼽으며 “워낙 중요한 기술이라 기술 블록화를 피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가급적이면 우리가 가진 반도체 기술을 토대로 많은 나라에서 생산하며 공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다보스=이현미 기자, 김범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