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2023년 디지털 인재 5만2000명 키운다”

입력 : 2023-01-19 19:47:30 수정 : 2023-01-19 19:4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인력 양성에 4537억 투자
AI 반도체 대학원 3곳 신설
SW중심대학 11곳 추가 지정

정부가 AI(인공지능) 반도체 대학원을 신설하고, SW(소프트웨어)중심대학을 추가 지정하는 등 올해 디지털 분야 인재 5만2000명을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4537억원을 투자해 디지털 인재 5만2000명을 양성한다고 19일 밝혔다. 정부가 지난해 디지털 100만 인재 양성·사이버 보안 10만 인재 양성 대책을 본격 추진하면서 투입예산은 500억원 늘었고, 인재 양성 규모는 1만명 이상 확대됐다.

우선 디지털 인재 양성의 민관 협력 구심점으로 지난해 10월 출범한 ‘디지털 인재 얼라이언스’는 운영위원회와 분과를 구성해 온·오프라인 채용관 운영, 공동 교육과정 개발 등 활동을 본격 시작한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직접 양성하고 채용으로 연계하는 ‘캠퍼스·네트워크형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는 1250명이 참가한다.

국산 AI 반도체 개발을 선도할 AI 반도체 대학원은 올해 3곳을 신설한다. AI융합혁신대학원은 현행 5곳에서 9곳으로, 메타버스 융합대학원은 2곳에서 5곳으로, 융합보안대학원은 8곳에서 10곳으로 각각 늘릴 계획이다. 대학 IT(정보기술) 연구센터도 지난해보다 5개교 늘어난 52개교에 대해 중점 지원한다. 대학 디지털 교육을 선도하는 SW중심대학은 올해 11곳을 신규 선정하여 총 51개 대학에서 SW 전공자 확보에 나선다. 정보보호 특성화대학도 2개 확대된 5개 대학에서 사이버보안 인재를 양성한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