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업부 “풍력터빈 1위 기업 아태본부 한국 이전 검토”… 8억달러 투자 협력 성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19 12:00:00 수정 : 2023-01-19 11:08: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산업통상자원부가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8억 달러(한화 9876억원) 규모의 투자 협력 성과를 거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임석한 가운데 개최된 투자신고식에서 풍력터빈 제조 세계 1위 기업인 덴마크의 베스타스 사가 3억 달러(약 3703억5000만원)의 투자를 신고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한국으로 이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발표했다.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뉴시스

이어 19일 독일의  과학기술 기업인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사와 스위스의 글로벌 제약회사인 노바티스 사와의 투자가 일대 일 면담을 통해 베스타스 사 3억 달러 신고를 포함, 총 8억 달러(9876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및 협력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투자신고식에서 베스타스 사는 한국에 대규모 풍력터빈의 핵심 설비·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해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수출할 계획이다. 또 베스타스 사의 아태지역본부가 한국에 이전되는 경우 한국이 아태지역의 핵심 혁신거점이 될 전망이다. 

 

베스타스 사는 전세계에 160GW(기가와트) 이상의 풍력터빈을 공급한 글로벌 풍력터빈 기업이다.

 

이창양 장관은 “이번 투자가 잠재력이 큰 풍력발전 시장에서 글로벌 재생에너지기업들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중요한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투자 유치를 위해 장관과 베스타스 CEO와의 면담 등 베스타스 및 지자체와 투자내용을 긴밀히 협의해왔다. 향후 성공적인 투자이행을 통해 국내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KOTRA와 함께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노바티스의 마리-프랑스 취댕 인터내셔널 혁신의약품 사장 겸 최고 마케팅 경영자는 “노바티스가 혁신적 의약품의 접근성 강화를 통한 환자의 치료결과 개선을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정부에 생명공학 분야에 대한 투자와 혁신 의약품에 대한 환자접근성을 강화를 위한 범부처적 협력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이창양 장관은 “한국 정부의 보건의료 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설명하고, 노바티스와의 협력 강화가 바이오 경제 2.0의 성공적인 추진과 미래 먹거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산업부는 이들 기업의 한국 투자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 계획을 논의하고, 적극적인 제도개선과 규제혁신을 추진하는 한편, 첨단 기술·공급망 등 양질의 외국인투자 유치를 위해 전략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