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감도·비호감도 1위인 트럼프… 바이든과 양자대결선 ‘패배’

, 이슈팀

입력 : 2023-01-19 09:53:23 수정 : 2023-01-19 13:1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공화당 대선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디샌티스, 바이든과 양자대결서 근소한 차이로 승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사법 리스크와 각종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도 여전히 공화당 내 차기 대선 주자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추격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양자 대결을 벌일 경우 근소한 차이로 트럼프는 패배, 디샌티스는 승리할 것으로 예측돼 디샌티스의 ‘본선 경쟁력’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여론조사업체 모닝컨설트가 2024년 공화당 대선 경선 참여 의사를 밝힌 전국 유권자 3763명을 대상으로 지난 14~15일 조사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48%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31%가 디샌티스 주지사를 각각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 펜스 전 대통령(8%), 리즈 체니 전 하원의원(3%),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2%) 등의 순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예상을 깬 공화당의 중간선거 부진에 대한 책임론 등이 제기됐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그는 또 기밀문서 유출·의회 폭동 선동 혐의에 대한 특검 수사 등 사법 리스크에 더해 인종차별주의자와의 만찬, 헌정 중단 발언 등 잇단 헛발질로 당내에서도 비판을 받기도 했다.

 

반면 디샌티스 주지사는 중간선거에서 두 자릿수 격차로 주지사 재선에 성공하면서 유력 주자로 발돋움했다.

 

지난달 트럼프 전 대통령과 디샌티스 주지사간 가상 대결에서 20%포인트 이상 이기는 여론조사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전히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은 최근 그가 별다른 돌출 행동을 하지 않으면서 부정적 뉴스로 많이 언급되지 않은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련해 응답자의 34%는 최근 긍정적인 뉴스를, 33%는 부정적인 뉴스를 각각 들었다고 답했다.

 

모닝컨설트는 “지난달의 경우 부정적인 뉴스를 들었다는 답변이 긍정적인 뉴스보다 15%포인트 높았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련된 뉴스 패턴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응답자들의 호감도(77%)도 디샌티스 주지사(69%)보다 높았다.

 

그러나 비호감도(23%) 역시 디샌티스 주지사(11%)보다 높게 나왔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 응답자 가운데 44%는 두 번째 선택을 묻는 말에 디샌티스 주지사를 꼽은 반면 디샌티스 주지사 지지자들은 37%만 두 번째 선택지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

 

모닝컨설트가 지난 10~12일 전국 유권자 6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가상 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40%)은 3% 포인트 뒤졌다.

 

반면 디샌티스 주지사는 44%로 바이든 대통령(41%)보다 3%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이 업체는 “대선 경선의 핵심 쟁점인 당선 가능성과 관련된 이 수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진 부담을 고려할 때 더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