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양희 "이준석 추가징계 논의 안 해…당원규정 개정 검토"

입력 : 2022-11-25 20:42:24 수정 : 2022-11-25 20:4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25일 이준석 전 대표 추가징계 논의 계획에 대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윤리위 회의 참석에 앞서 '무고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검토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검토할 것이라는 언론보도를 언급, "누군가 악의적으로 윤리위의 업무를 방해하기 위해 이 같은 말을 흘리는 것인지…"라며 "누군가가 뒤에서 이런 일을 한다면 당장 멈춰달라"고 했다.

경찰은 자신에 대한 성상납 의혹 폭로가 허위라며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을 고소했던 이 전 대표를 지난달 검찰에 송치했다. 이를 두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윤리위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7월과 10월 각각 '당원권 정지 6개월'과 '당원권 정지 1년' 처분을 받아 2024년 1월까지 국민의힘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다.

한편, 이 위원장은 '이태원 참사' 발언 논란으로 윤리위에 제소된 박희영 용산구청장과 '당원권 정지 2년' 징계 결정에 재심을 청구한 김철근 전 대표 정무실장에 대해 논의하느냐는 질문에는 "회의를 마치고 말하겠다"고만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번 회의는 당원 규정 개정을 논의하는 작업을 위해 잡았다"며 "그 사이에 접수된 신고 건수들이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