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인 2명 탑승한 선박, 기니만서 해적에 억류됐다 하루 만에 풀려나

입력 : 2022-11-25 17:15:44 수정 : 2022-11-25 17:1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교부 “선원들 안전 확인…해적 하선 후 선장이 연락 와”
뉴시스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우리나라 국민 2명이 타고 있던 선박 1척이 해적에 끌려갔다가 무사히 풀려났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우리나라 시간 기준 지난 24일 오전 7시쯤 코트디부아르 남방 200해리(약 370㎞)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한국인 2명 탑승 선박이 이날 오전 11시55분쯤 연락이 재개돼 선원 안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선박은 마셜제도 국적의 4000t급 유류운반선으로 알려졌으며 선장과 기관장은 한국인이다. 한국인 2명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선원 17명이 함께 승선했다.

 

이 선박은 연락이 끊긴 후 코트디부아르 남방 90 해리(약 166㎞) 쪽으로 끌려갔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은 지난 1월에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한 곳이다.

 

현재까지 선원들이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해적들은 선박 내 통신, 운항 시설을 다소 파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적들이 하선하고 나서 선사에 선장이 연락을 해왔다”며 “선박이 많이 파손된 상태라 여러 점검을 하고 오후 2시쯤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선박은 안전을 위해 우방국의 호위를 받아 원래 출발지인 코트디부아르 아비장항으로 오는 27일쯤 복귀할 예정이다.

 

정부는 해당 선박의 억류 의심 상황을 접수한 전날 오후 7시부터 외교부 내 재외국민대책본부 설치했다. 코트디부아르, 가나, 나이지리아 공관에 현장 대책반이 설치됐으며 선박과 우리 국민 안전 확인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대응에 나섰다.

 

이 당국자는 “재외국민대책본부는 우리 국민이 무사 귀환할 때까지 계속 긴장감을 가지고 공관 우방국과 유기적으로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