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활고 시달리던 모녀 숨진 채 발견… "가스비 5달 넘게 밀려"

입력 : 2022-11-25 15:58:26 수정 : 2022-11-25 16:3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8월 ‘수원 세 모녀’ 사건이 발생한 지 3개월 만에 또다시 생활고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되는 모녀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 발굴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이다.

 

서대문경찰서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에 위치한 한 다세대 주택에서 60대 여성 A씨와 30대 여성 B씨 등 모녀의 시신을 지난 23일 오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세입자가 사망한 것 같다’는 집주인의 신고로 경찰과 소방이 출동했다. 발견 당시 이들의 시신은 부패가 다소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 모녀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살던 집 현관에 붙어 있는 고지서에 따르면 올해 9월을 기준으로 전기, 도시가스 요금이 5개월 이상 밀려 있었다. 집주인 또한 월세가 연체됐다며 퇴거를 요청하는 편지를 붙였고, 지난해 집 임차계약을 한 뒤 10개월 치 월세가 밀려 보증금이 모두 공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복지부 확인 결과, 지난 7월 기준 건강보험료는 14개월째 미납 상태였고, 통신비 연체와 금융 연체도 각각 5개월, 7개월 지속됐다.

이들은 기초생활수급자에는 해당되지 않았지만, 복지 사각지대 발굴 대상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방자치단체 담당 공무원이 방문했으나 이들은 신촌으로 이사 온 이후 전입신고를 하지 않아 만나지 못했다. 서대문구청 관계자는 “전입신고가 안 돼 모녀는 타 자치구 지원 대상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경기 수원에서 투병 생활과 생활고 끝에 숨진 ‘수원 세 모녀’ 사건과 닮은꼴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은 없으며, 정확한 사망 경위와 시점은 부검을 통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4일 복지부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구를 더욱 정확하게 찾아내기 위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체계 개선대책’을 발표했다. 발굴 근거가 되는 위기 정보를 현재 34종에서 44종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소재 불명 가구에 대해서 행정안전부, 통신사 등을 통해 연락처를 확보해 신속히 소재를 파악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는 사회보장급여법 개정이 필요한 사안이라 시행까지는 시간이 걸린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때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