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넷플릭스 이용자들 "공유 계정 금지하면 해지할 것"

입력 : 2022-11-25 15:09:18 수정 : 2022-11-25 15:0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4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실시한 설문조사 ‘유료 OTT 서비스 이용 행태 분석:다중구독 및 계정 공유 행태를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OTT 평균 2.11개 서비스 이용, 2개 이상 OTT 구독 응답자는 60.7%로 나타났다. 응답자 78.2%는 넷플릭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현재 유료 OTT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전국 17개 시도의 만 20세~59세 인터넷 이용자 1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다.

 

넷플릭스 이용자 중 42%는 본인 명의 계정을 이용하고 있으며 56%는 가족 또는 타인과 같이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가족 명의 계정 공유 35.1% ▲타인 명의 계정을 유료 공유 11.5% ▲타인 명의 계정 무료 공유 9.3% ▲무료 프로모션 이용자 0.7% ▲기타 0.6% 순이었다.

 

3분기 넷플릭스 앱 설치수와 설치수 대비 MAU(월 사용자 수)를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의 분석 플랫폼 데이터드래곤을 통해 분석해봤다.

 

넷플릭스 3분기 앱 설치수는 ▲7월 1,473만 4,000대 ▲8월 1,467만 대 ▲9월 1,466만 5,000대로 집계됐다. 7월 대비 8월 앱 설치수가 6만 4,000대로 감소했으며 8월 대비 9월 앱 설치수는 5,000대 감소했다. 7월 대비 9월 앱 설치수는 6만 9,000대 감소했다.

 

넷플릭스 3분기 앱 설치수 대비 MAU는 ▲7월 69% ▲8월 68% ▲9월 64%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한편 넷플릭스는 중남미 중심으로 계정 공유 시 추가 금액을 지불하도록 적극 대응하고 있다. 넷플릭스 계정 공유는 가족 외 제3자와도 되고 있어 매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들의 생각은 다르다.

 

본인 명의 넷플릭스 계정을 타인에게 공유하는 이용자의 경우 추가 비용을 지불하게 되면 42.5%가 이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서비스는 계속 이용하지만 계정 고유를 중단하겠다는 비율은 33.3%, 추가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응답은 24.2%에 불과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