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파업 둘째 날…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 '한산'

입력 : 2022-11-25 14:40:17 수정 : 2022-11-25 14:4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25일 오전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는 화물차량이 거의 드나들지 않아 썰렁했다.

 

다만 화물연대 조합원 300여 명은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앞 주차장에 모여 자신들의 요구하는 안전 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는 등 선전전을 이어갔다.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화물연대가 파업에 돌입한 지난 24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멈춰 서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병력을 배치한 가운데 노조원들의 도로 점거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의왕ICD는 ”파업 첫날인 지난 24일 반출입량은 1386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이는 평소 반출입량의 4/1 수준이며, 오늘은 거의 없어 조용한 상태로 언제까지 이 상황이 이어질지는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월 총파업 이후 5개월 만에 지난 24일 0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제 일몰제 폐지’ 시멘트와 컨테이너 운반 차량에만 적용되는 '안전 운임제'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