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청담동 '뻥' 술자리…김의겸 각본에 이재명 연출"

입력 : 2022-11-25 13:02:20 수정 : 2022-11-25 13:5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의겸, 이젠 흑색선생…법적 검토돼야"

국민의힘은 25일 경찰 수사 결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주장이 거짓으로 밝혀지자 해당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에 가세한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그러면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김 의원 각본에 이재명 대표의 연출로 짜여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을 '흑석선생'이라고 하던데 이제는 '흑색선생'으로 바꿔 불러야 한다는 주문이 있었다"며 "청담동 술자리가 청담동 '뻥'자리가 됐다"고 비꼬았다.

 

주 원내대표는 "더구나 본인이 협업까지 했다고 한다"며 "일언부중(一言不中)이면 천어무용(千漁無用)이라고 했다. 한마디 말이 거짓말이면 나머지 천 마디 말도 전부 거짓이 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선 "공당의 대변인이 한 번도 아니고 몇 차례나 이런 일이 되풀이되는데도 왜 대변인으로 그대로 두는지 이해가 잘 안된다"며 "앞으로 김 대변인이 하는 말을 국민들이 믿겠나"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이) 고발됐기 때문에 법적으로 검토될 것"이라며 "의원이 국회에서 한 발언은 면책특권이 있지만 면책특권 예외 조항도 있다. 본인이 협업까지 했다고 밝혔기 때문에 보도에 의하면 면책 특권이 안 된다는 기사도 있다"고 했다.

 

김석기 사무총장은 "김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이후 민주당은 지도부까지 가세해서 거짓말을 근거로 '제2의 국정농단'이라며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을 향해 융단폭격을 퍼부었다"며 "한 술 더 떠 민주당 지도부는 그 거짓말을 갖고 진실규명TF를 꾸리자고 했고 특별검사 수사까지 거론했다"고 비난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보자 A씨에 대한 공익신고자 인정 요건을 검토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사퇴 요구도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한홍 의원은 "청담동 술자리 정치 공작 사건에 가담했던 전 위원장은 이제 사퇴해야 될 것 같다"며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유포자를 공익신고자인 것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교묘하게 가담해서 국민들을 속였다"고 비판했다.

 

임이자 의원은 "당대표도 거짓말쟁이, 최고위원도 거짓말쟁이, 대변인도 거짓말쟁이"라며 "거짓말로 국민을 선동하고 대한민국의 국격을 손상시키고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인격을 모독한 김의겸은 의원직에서 하루빨리 자진사퇴하는 게 의원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이고 예의를 지키는 일"이라고 일갈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 대변인이 청담동 술집 의혹을 제기했을 때 민주당 지도부는 물 만난 고기처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녹취파일까지 공공연하게 함께 들으며 가짜뉴스 선동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며 "소위 공당이라는 민주당 지도부가 '흑색'선생 각본, 이재명 연출의 청담동 '뻥자리' 연극에 주연, 조연으로 출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