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탄핵’까지 주장했던 황교익 “청담동 술자리 의혹 ‘거짓말 중계’ 사과해야”

입력 : 2022-11-25 09:50:26 수정 : 2022-11-25 10:4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변명의 여지 없어 보여”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청담동 술자리 사건은 의혹 제기가 아니라 ‘거짓말 중계’였다”며 해당 매체가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 출신인 그는 앞서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도 가능하다고 주장했었다.

 

황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담동에서 술을 마셨다는 제보가 사실이라면 윤석열을 탄핵해야 할 국정농단으로 판단해도 무리가 없다”라고 재차 주장하며, “제보자의 녹취에 등장하는 술자리 현장 묘사는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많았다”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녹취 공개 이후에 이를 입증할 증거가 제시되지 못했다. 제보를 보도한 더탐사 취재진이 ‘스모킹 건’ 운운하기에 뭔가 증거를 쥐었을 것이라 추측했으나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면서 “특히 현장에 함께 있었다는 첼리스트의 증언을 더는 들을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황씨는 해당 의혹 관련 취재를 해온 매체 ‘더탐사’를 향해 “확인 불가의 제보인 것이 확실해 보였다. 이 단계에서는 좀더 치밀한 취재가 있어야 하는데, 더탐사는 진실에 접근하려는 노력보다는 자극적인 영상을 만들어 내보내는 일에 열중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씨는 “첼리스트가 마침내 자신이 거짓말을 했다고 경찰에 실토했다. 첼리스트가 거짓말을 했다는 말은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청담동 술자리가 있었다는 주장에는 아무 증거가 없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언론인은 제보가 들어오면 보도하기 전에 확인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 더탐사 취재진은 언론인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았다”면서 “변명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청담동 술자리 사건은 의혹 제기가 아니라 거짓말 중계였다. 사과해야 한다”라고 글을 맺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한편,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 관련 제보가 들어왔다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했던 김의겸 의원은 이날 ‘심심한 유감’을 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면서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