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드컵] 브라질 감독 "'발목 통증' 네이마르, 계속 뛸 것이라고 확신"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5 09:18:37 수정 : 2022-11-25 09:1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르비아전서 발목 다친 네이마르, 25일 정밀 검진
(도하 EPA=연합뉴스)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의 중심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에서 세르비아 수비수 니콜라 밀렌코비치와 충돌한 후 오른쪽 발목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이날 브라질은 세르비아를 2-0으로 이겼다. 2022.11.25 ddy04002@yna.co.kr

브라질 축구대표팀 치치 감독은 오른쪽 발목을 다친 슈퍼스타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가 남은 경기를 뛸 수 있다고 자신했다.

치치 감독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뒤 기자회견에서 "네이마르가 계속 월드컵 경기를 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치치 감독은 "왜 네이마르가 일찍 경기장을 떠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엔 "네이마르가 다친 것을 직접 보진 못했다"며 "그는 부상을 극복하는 능력이 있다. 나까지 속는다"고 말했다.

이날 네이마르는 후반 막판 상대 팀 수비수 니콜라 밀렌코비치와 충돌한 뒤 교체됐고, 벤치에서 얼굴을 가린 채 크게 부은 오른쪽 발목을 치료받았다.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인 오드리고 나스마르는 "네이마르는 25일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지난 수년간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여러 차례 고생했다.

그는 2018년 2월 오른쪽 중족골이 부러져 수술을 받았고, 2019년 6월엔 카타르와 평가전에서 오른쪽 발목 인대가 파열돼 2019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