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벤투 감독 "경기 장악력 만족…선수들 자부심 보여" [2022 카타르 월드컵]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5 01:11:30 수정 : 2022-11-25 01:1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 강호 우루과이와 접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전반적으로 경기 장악력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한 팀으로서 경기를 잘 꾸려갔다고 생각한다"며 "전반전에 굉장히 잘했다"고 돌아봤다.

이날 '마스크 투혼'을 보인 주장 손흥민에 대해서는 "적응에는 시간 더 걸릴 것"이라면서도 "대부분 선수가 대표팀으로 뛰는 것 자체에 굉장히 자부심 가지고 있다"고 흡족해했다.

후반 깜짝 투입한 이강인에게도 호평을 내렸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며 "카타르에서 훈련할 때도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 훈련에서 수비적으로 좋은 면모를 보였다"고 투입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