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노총 "파업 원인 제공한 정부 책임…공공구조조정 중단해야"

입력 : 2022-11-24 14:13:03 수정 : 2022-11-24 14:1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노총이 산하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의 잇따른 파업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24일 성명에서 "정부와 여당은 '경제위기와 시민 불편'을 내세워 투쟁을 희석화하고 있다"며 "결국에는 모든 권한과 책임을 갖고 있고, 파업의 원인을 제공한 정부가 나서서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위기를 극복하려면 교통, 의료, 교육, 전기, 돌봄 등 공공 부문의 인원과 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재정을 투입하고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며 "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이와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24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이날 0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추진한 반민생·반노동 정책에 대한 실패를 인정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그 출발은 공공부문 구조조정 중단"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지부와 서울대병원분회가 전날 파업에 나선 데 이어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이날 0시 파업에 돌입했다.

이어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와 학교 비정규직 노조, 30일 서울교통공사 노조, 다음 달 2일 전국철도노조 파업이 예고돼 있다. 모두 민주노총 산하 조직이다.

민주노총은 노동시간·임금체계 개악 저지, 이른바 '노란봉투법'으로 불리는 노동조합법 2·3조 개정안 쟁취 등을 파업 명분으로 내세웠다.

직접 파업에 나선 산하 노조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및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화물연대), '인력 감축과 민영화 중단'(전국철도노조) 등 더 구체적인 요구 사항이 있다.

민주노총은 "투쟁에 나선 공공 부문 노동자들의 투쟁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전 조직적 단결에 기초해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시민사회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광범위한 연대를 구축해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