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지하철 7호선 열차, 출입문 열린 채 4개역 운행…현수막으로 막아 [영상]

입력 : 2022-11-24 06:00:00 수정 : 2022-11-24 13:5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교통공사 측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 강화,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온수행 열차가 23일 문이 열린 채 뚝섬유원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당시 현수막으로 출입구를 가렸다. SBS 갈무리

 

서울 지하철 7호선 열차가 출입문이 열린 채 4개 역을 운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23일 연합뉴스와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4분께 7호선 중곡역에 정차 중이던 온수행 열차 출입문 한 곳이 닫히지 않았다.

 

공사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했고, 대신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열차에 올라 출입문에 일반 현수막과 재질이 같은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별다른 조치 없이 열차는 총 7분 43초 동안 역에 머물다 다시 운행을 시작했다.

 

차량에 탑승한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이 승객을 등진 채 출입문 앞에 서서 승객들이 출입문 근처로 오는 것을 막았지만 정작 직원들은 출입문을 절반가량 가린 안전막 외에는 딱히 의지할 게 없는 상태였다.

 

서울교통공사 소속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문 앞 파란색 상의)이 승객을 등진 채 출입문을 지키고 있다. SBS 영상 갈무리

 

열차는 출입문이 열린 채 군자·어린이대공원·건대입구역을 거쳐 뚝섬유원지역까지 약 8분간 운행을 이어갔다.

 

뚝섬유원지역에서 차량 점검을 담당하는 공사 기동검수실 직원이 열차에 탑승해 수리에 나섰고, 다음 역인 청담역에 도착하기 직전 가까스로 출입문을 닫았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너무 위험한 조처였다는 반응을 보였다.

 

더욱이 건대입구역부터는 지상 구간이었고, 뚝섬유원지역에서 청담역을 가려면 한강(청담대교)을 건너가야 한다.

 

온라인에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열차 출입문이 열린 채 한강 근처를 지나는 모습이 담겼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공사 직원들이 몸으로 문을 대신하고 있다", "너무 위험해 보여 걱정이다", "운행이 안 돼야 하는 것 아닌가"와 같은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안전막을 설치하긴 했지만, 출입문을 연 채 운행하는 것은 엄연한 규정 위반이다.

 

공사 운전취급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공사 관계자는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정밀 검사를 통해 출입문 고장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