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운영안 확정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21:30: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8세 미만 장애아 대상 치료
24시간 병상 50개 마련 계획

내년 3월 개원 예정인 ‘대전세종충남·넥슨후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낮 병동은 평일 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24시간 상태를 살펴야 하는 입원 환자를 위해서 50병상이 마련된다.

대전시는 23일 이 같은 내용의 병원 기본 운영 계획을 시와 시교육청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치료 대상은 장애가 있거나, 장애가 예견돼 재활치료가 필요한 18세 미만 어린이다. 진료과목은 재활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소아치과 등 3개다. 의사는 재활의학과에 3명, 소아청소년과와 소아치과에 각 1명이 배치된다.

의학적으로 안정을 찾아 통원이 가능하지만 집중적인 재활치료가 필요한 어린이를 위한 낮 병동은 20병상 규모로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24시간 상태를 살펴야 하는 입원 환자를 위해서 50병상이 마련된다. 외래 환자는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진료한다.

입원 어린이 교육을 위해서는 병원 내에 영유아·초등·중고등 각 2개 학급 등 모두 6개 파견학급이 운영된다. 학급 수는 개원 후 교육 수요에 따라 추가될 수 있다. 파견학급 배치 여부는 보호자 요청에 따라 특수교육운영위원회가 심의해 결정한다. 다만, 병원 개원이 학교 개학보다 늦기 때문에 특수교육 입학 예정 통지서를 받은 장애 어린이는 일단 배정받은 학교에 입학한 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개원하고 나서 병원 내 파견학급으로 재배치받을 수 있다.

한편 대전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내년 3월 개원 예정으로 대전 서구 관저동에 지하 2층, 지상 5층, 낮병동 20병상을 포함한 총 70병상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비는 국비와 후원금이 각각 100억원, 시비 294억원 등 총 494억원이 투입됐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