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동모빌리티, 제품부터 생산 가능한 'S-팩토리' 완공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17:2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동그룹 자회사인 대동모빌리티는 대구 달성군 구지면 국가산업단지 부지에 연간 최대 14만5000대의 스마트 모빌리티를 생산할 수 있는 ‘S-팩토리’를 준공했다고 23일 밝혔다.

‘S-팩토리’ 준공기념식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대동모빌리티 제공

대동그룹은 2021년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 진출을 선언하고 대동모빌리티를 주축으로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모빌리티 신공장 착공했다. 사업비 900억원을 들인 S-팩토리는 국내 최고 수준의 생산환경과 공정 기술을 갖췄다.

 

최적화한 ERP(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 MES(제조실행시스템), 공급망 관리를 도입해 유연한 생산체계 구축이 가능한 미래형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종합관제상황실을 통해 생산 전 과정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발생한 모든 빅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이를 기반으로 생산 효율 및 제조 품질 극대화 방안을 지속해서 도입할 방침이다.

 

생산 효율 면에서는 생산 물량에 따른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전동 무인운반로봇(AGV)을 채택했다. 생산 라인이 고정된 컨베이어 벨트 생산 방식과 달리 무인운반로봇은 생산 라인을 가변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생산 기종을 빠르게 변경할 수 있다.

 

대동모빌리티는 내년 부품이나 공구 등을 운반하는 지게차, 카트 등 물류 운반 차량도 운반 로봇으로 점진적으로 전환해 생산 시스템의 무인화와 자동화 수준을 높이고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전기 스쿠터(왼쪽부터)와 스마트 로봇체어 모모. 대동모빌리티 제공

제조 품질 면에서는 키오스크와 모니터를 통해 작업자에게 작업 방법과 품질 관리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주요 공정마다 기본 조립 값을 자동 세팅하고 이에 맞춰 조립해야 다음 단계를 진행하는 스마트 전동 툴을 도입해 품질 우수성을 높였다.

 

S-팩토리는 연간 3만5000대 생산 캐파의 E-스쿠터 라인과 골프카트, 서브 컴팩트 트랙터, 승용잔디깎기, 전기 트럭 등의 제품을 연 2만대까지 생산 가능한 혼류 라인, 2개 라인을 우선 가동한다. 0.5t 전기트럭, 스마트 로봇체어 등 생산을 위해 2026년까지 3개 라인을 증설해 연 최대 14만5000대의 모빌리티 생산 능력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준식 대동그룹 회장은 “누구나 사용하기 편리한 혁신적인 스마트 모빌리티 제품으로 고객에게 이동의 자유와 윤택함을 제공해 일상을 행복하게 만드는 ‘생활밀착형 모빌리티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