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우디 승리로 하나 된 중동… ‘앙숙’ 카타르 국왕도 “축하” [2022 카타르 월드컵]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3 18:48:53 수정 : 2022-11-23 21:4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우디아라비아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꺾는 ‘루사일의 기적’을 이뤄내면서 중동이 하나가 되고 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가족이 22일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사우디가 아르헨티나를 이기자 환호하고 있다. 빈 살만 인스타그램 캡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 국왕은 지난 22일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사우디의 승리를 알리는 풀 타임 휘슬이 울리자마자 23일을 임시 공휴일로 선포했다. 걸프지역 일간지 칼리즈 타임스는 “축구 역사상 가장 큰 이변으로 언급되는 1990년 월드컵에서 카메룬이 아르헨티나를 잡은 뒤 곧바로 공휴일을 선언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경기 직후 가족들과 얼싸안고 환호하는 모습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경기에서 큰 부상을 입은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긴급 수술을 받도록 개인 제트기를 제공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국가들도 아랍 축구의 자존심을 세운 사우디의 우승을 축하했다. 두바이 국왕이자 UAE 부통령 겸 총리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알막툼은 SNS에 “아랍에 기쁨을 준 사우디아라비아를 축하한다. 우리를 행복하게 해줬다”고 썼다.

 

사우디와 ‘단교 사태’까지 일으켰던 카타르의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국왕도 사우디 국기를 몸에 걸치고 사우디의 승리를 축하했다. 사우디와 지난 4월까지 전쟁을 벌인 예멘 후티 반군 역시 트위터를 통해 “이번 승리는 아랍 축구를 세계 축구 지도에 다시 그려 넣은 일”이라며 축하를 전했다. AP통신은 “2년 전 사우디와 다른 아랍 3개국이 정치적 분쟁으로 카타르를 보이콧했을 때를 비교하면 상상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