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MBC 징계 요구하는 與, 트럼프·CNN 갈등과 유사? [이슈+]

, 이슈팀

입력 : 2022-11-23 10:03:59 수정 : 2022-11-23 14:00: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도어스테핑 중단·MBC에 징계 검토 중
트럼프 CNN 갈등과 유사하다는 지적도
미국, 기자와 언쟁 벌여도 취재 제한 못 해
전문가 “국민보다 위에 있다는 발상” 우려

‘MBC 출입 제한해야 vs 트럼프보다 편협해’

 

윤석열 대통령이 언론과의 갈등으로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중단한 것을 두고 여당인 국민의힘은 연일 MBC에 책임을 돌리는 반면 야당은 윤 대통령의 언론의 자유를 제약하고 있다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대통령실은 출입기자단에게 MBC에 대한 징계 의견을 요구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2018년 11월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여직원의 신체에 접촉했다는 이유로 백악관 출입이 정지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대통령에 대한 예의 vs 편협한 언론관이 문제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통령실 비서관과 설전을 벌였던 MBC 기자의 복장, 태도 등을 지적하며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하고 있다. 도어스테핑 당시 기자가 팔짱을 끼고, 슬리퍼를 착용하고 있었던 점뿐만 아니라 퇴장하는 대통령을 향해 언성을 높여 질문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최소한의 TPO(의복을 시간·장소·상황에 알맞게 착용하는 것), 언론사 간 보도 협의에 대한 준수 원칙과 취재원-취재진 간의 존중 그 어느 하나도 지키지 않고 있는 당사자들이 더 이상은 언론자유를 방종의 방패로 삼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에서는 윤 대통령의 편협한 언론관을 문제삼았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윤 대통령을 겨냥해 “오만하면서 동시에 옹졸하기가 정말 어렵다.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하면서 만나는 1호 국민이 기자이지 않나”며 “기자는 원래 질문하는 직업이고 설전이라고 하는 건 대통령이 아니라 그 누구하고도 할 수 있는 게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말했다. 

 

◆트럼프 사례 거론하는 야당, 美 법원 판단은?

 

미국에서는 대통령과 기자가 언쟁을 벌이는 풍경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야당 일각에서는 이번 사례를 미국의 트럼프 전 대통령 사례와 거론하며 비교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8년 백악관에서 CNN 기자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왜 이민자 행렬(캐러반)을 침략이라 표현했나”, “‘러시아 스캔들’ 관련 특검이 진행되는 것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나” 등 민감한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솔직히 내가 나라를 운영하게 뒀으면 좋겠다”며 거칠게 반박했고 아코스타 기자가 마이크를 내려놓으라는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질문하자 “CNN은 당신 같은 사람을 고용한 것을 부끄러워해야 할 것 같다. 당신은 무례하고 끔찍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아코스타 기자는 그럼에도 마이크를 내려놓지 않았고 트럼프가 지목한 다른 기자도 “아코스타 기자를 오래 보아왔는데 그는 훌륭한 사람”이라고 두둔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기자들과 언쟁을 벌였다. 지난해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 직후 CNN 기자는 기자회견장에서 퇴장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등 뒤에다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왜 행동을 바꿀 것으로 자신하는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자신한다고 한 적이 없다. 빌어먹을(What the hell)”이라고 말하며 “언제 확신한다고 했나. 제대로 이해를 못 한다면 당신 직업을 잘못 찾은 것”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제네바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에게 먼저 다가가 “내게 한 마지막 질문에 대해 사과한다. 질문에 그런 식으로 답변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트럼프는 기자 징계를 실천에 옮긴 케이스지만 이내 법원의 제동에 걸렸다. 백악관은 아코스타 기자의 백악관 출입증을 회수하고 출입을 금지했는데 CNN이 곧바로 법원에 가처분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CNN의 손을 들어줬다. ‘수정헌법5조(적법절차)와  ‘수정헌법 1조(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이번 MBC의 사례를 트럼프와 CNN 간의 갈등과는 다르게 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당시 아코스타 기자는 트럼프와 직접 언쟁을 벌였지만 대통령실은 해당 기자가 격식에 맞지 않는 복장, 보안구역에 들어와 소리를 지르고 설전을 벌인 것을 등을 문제 삼고 있어 언론 자유와는 별개라는 시각이다.

 

지난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는 가운데 뒷줄 MBC 이모 기자(빨간 원 안)가 슬리퍼를 신은 차림으로 팔짱을 낀 채 서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전문가들, 출입기자 징계에 부정적

 

대통령실은 출입기자 간사단에게 자체 운영위원회 회의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즉 MBC 징계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달라며 △출입기자 등록 취소 △대통령 기자실 출입정지 △다른 MBC 소속 기자로 교체 요구 등 3가지 방안도 함께 거론했지만, 간사단은 징계를 논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이 없다며 의견을 내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대통령실과 언론이 갈등을 빚을 수는 있고, 예의 문제를 지적할 수도 있지만 취재 제한은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현재 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팔짱을 끼고 있던 것이나 뒤에다 질문했다고 지적하는 것은 마치 대통령을 국민보다 위에 있다고 여기는 시대착오적인 지적”이라며 “미국에서도 대통령과 기자가 충돌하거나 현장에서 감정이 격양될 수는 있지만 그 행위로 인해 ‘취재’라는 언론사의 본원적인 기능을 제약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유승현 한양대 언론정보대학원 교수도 “정부가 언론의 취재활동과 본연의 기능을 직접 제한하고 나서겠다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언론에 대한 비판을 얼마든지 할 수 있고 가짜뉴스 등에 대해서는 정정보도 청구 등 법적 절차를 통해 해결하면 되는데 이처럼 취재를 제한하면 공론장의 역할을 축소할 뿐만 아니라 자신에게 비판적인 다른 언론사 역시 이같이 제재를 할 수 있기에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