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악관 "중, 북 도발행동 중단 압박할 수 있지만 그렇게 안해"

입력 : 2022-11-23 09:20:31 수정 : 2022-11-23 09:2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중, 연이은 고위급소통 긍정적이지만 미중관계 해빙은 아냐"
"남중국해·대만 등 갈등 현안 여전…문제제기에 소극적이지 않을 것"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아직 미중 관계가 해빙기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조정소통관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미중이 지난 14일 첫 대면 정상회담 이후 연이어 고위급 소통을 하는 것을 긴장 완화 신호로 받아들여야 하느냐는 질문에 "난 중국과의 관계를 해빙(thawing)이라고 묘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존 커비 NSC 전략소통조정관. 워싱턴=AP연합뉴스

그는 정상회담 이후 지난 19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시 주석의 대화, 이날 열린 미중 국방장관 회담에 대해 "중국 지도부와 소통을 유지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이것은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과 회담 후 말했듯이 남중국해든 대만이든 공정무역이든 여전히 중국과의 관계에서 갈등이 있는 현안들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중국과 동의하지 않는 부분들이 아직 있으며 우리는 문제를 제기하는 데 소극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기후변화처럼 우리가 협력할 수 있고 그렇게 해야 하는 분야도 있기 때문에 서로 상충하는 부분에서 균형을 맞춰 미중관계의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체적으로 평가하자면 고위급 수준에서 대화가 이어지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고위급에서만 소통해서는 안 된다"며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이 가까운 미래에 베이징을 방문하기로 한 목적 중 하나가 미중 간 실무급 소통 채널 복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중국의 무역 관행과 사이버 절도 등을 언급하다가 한 기자가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문제를 협조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중국이 북한에 도발적인 행동을 중단하도록 압박을 가할 수 있다고 믿지만 중국은 그러지 않았다고 정확히 지적하셨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