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역전극 주역 샤흐리 "최고의 선수 메시 상대로 이겨 기뻐"

, 월드컵

입력 : 2022-11-23 01:22:10 수정 : 2022-11-23 01:2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던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대역전극을 펼치며 이변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사우디아라비아의 공격수 살리흐 샤흐리(알힐랄)가 “최고의 선수인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를 상대로 이겨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샤흐리는 앞으로의 경기들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리흐 샤흐리가 만회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C조 1차전에서 사우디가 아르헨티나를 2대 1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고 난 후 이날 승리의 주역으로 활약한 사우디 공격수 샤흐리는 취재진을 만나 “강력한 우승후보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승리해 더욱 특별한 경험이다. 최고의 선수인 메시를 상대로 이겨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샤흐리는 “우리는 스스로 자신감이 있었다”며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건 자신을 믿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중들이 많이 와주신 덕분에도 힘이 났다. 응원에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어 “아직 두 경기가 남았다. 한 경기 더 이겨야 16강에 갈 수 있을 것 같은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승리를 계기로 우리 팀이 한 걸음씩 계속 발전해나갔으면 한다”고 더 큰 꿈을 향해 나아가겠다는 야심 찬 포부도 드러냈다.

 

사우디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1위로 이번 월드컵 본선에 나선 32개국 중 두 번째로 순위가 낮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3위로 두 팀 간의 전력 차이가 큰 만큼 당초 이날 경기는 아르헨티나의 무난한 승리로 끝날 것으로 예측됐었다.

 

이날 사우디는 전반 10분 메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고 0대 1로 끌려다녔지만 후반전 시작 3분 만에 샤흐리가 왼발 슛으로 동점 골을 터뜨리며 역전극의 발판을 놨다. 이후 불과 5분 만에 살림 다우사리(알힐랄)의 역전 결승 골까지 터져 사우디는 월드컵 역사상 손에 꼽힐 만한 대이변을 일으킨 주인공이 됐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후반 1-2로 패색이 짙어지자 머리를 움켜쥐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부터 사우디 대표로 뛰며 20경기를 소화한 샤흐리는 사우디가 이번 월드컵에 출전하는 과정에서부터 많은 기여를 했다. 예선에서 7골을 넣으며 다우사리와 더불어 팀 내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발과 머리 모두 득점력을 갖추고 있고 위치 선정 등에 있어서도 장점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 샤흐리는 이날도 에르베 르나르 감독의 선택을 받아 세계적인 수비수들이 즐비한 축구 강국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최전방에 나섰다. 결국 그는 이날 후반전에서 역전승의 포문을 열며 역사적인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사우디 대표팀 르나르 감독은 경기 후 언론 인터뷰에서 “사우디 축구에 영원히 남을 새 역사가 만들어졌다. 하늘의 모든 별이 우리를 위해 늘어선 것 같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그는 “때로는 완전히 미친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게 축구다. 축구에선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아르헨티나는 여전히 환상적인 팀이라는 걸 잊어선 안 된다”고 상대방에 대한 존중을 표하기도 했다.

 

코트디부아르와 모로코 대표팀, 프랑스 릴 등을 이끈 경험이 있는 르나르 감독은 이번 월드컵 예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19년 사우디 지휘봉을 잡고 본선행을 지휘했고 이날 열린 본선 첫 경기에서 아무도 예상치 못한 승리를 이끌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