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안84 ‘깜짝’ 결혼? ‘여보’와 반지·서약서 지장 스킨십…침대서 함께 영화 시청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2 16:59:02 수정 : 2022-11-22 22:3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사진 왼쪽·본명 김희민)가 유튜버 쏘대장(〃 오른쪽)과 가상 결혼을 체험했다.

 

최근 기안84는 유튜브 채널에 ‘기안84의 결혼생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두 사람은 가상 결혼을 위한 결혼 서약서를 작성했다. 이어 두 사람은 서약서에 지장을 찍은 뒤 결혼반지를 서로에게 끼워줘 눈길을 끌었다.

 

서로의 호칭을 ‘여보’로 정하기도 한 두 사람은 요리도 함께 했다. 기안84는 쏘대장의 서툰 칼질에 웃으며 “내가 자를게. 내가 깎을게. 위험하겠다”며 “그냥 앉아있어 내가 해줄게”라고 스윗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를 본 쏘대장은 “의외였다. 의외의 매력”이라며 “전 진짜 요리를 못하는데 비슷할 줄 알았다. 근데 막 자르는 것도 잘 자르고 의외로 매력이 있어서 믿고 결혼을 해도 되겠다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나란히 앉아 식사하던 중 기안84는 쏘대장에게 밥을 먹여주기도 했다. 기안84는 “정말 가족처럼 느껴졌다. 여자친구처럼 느껴지기도 하고”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침대에 꼭 붙어 엎드린 채 공포영화를 보기 시작한 두 사람. 하지만 기안84가 쏘대장의 얼굴을 빤히 바라보며 “여보 공포 영화가 눈에 안 들어오는데?”라고 말하자 쏘대장 역시 “나도”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기안84는 “몰입이 안 됐다. 얼굴에서 빛이 나가지고 그쪽으로 자꾸 눈이 가더라. 무서운 것보다 얼굴이 훨씬 꿀잼이었다”라고 말했다. 기안84는 산책 후에도 “같이 걸을 떼 설레더라. 왜 이렇게 즐겁지? 오늘가면 또 못 볼 수도 있겠네. 그런 게 좀 아쉽다”라고 가상 결혼 설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예고편에서는 기안84와 쏘대장이 손을 잡는 모습이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때 기안84는 행복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