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라임 몸통’ 김봉현 도피 도운 2명 구속

입력 : 2022-11-22 19:09:11 수정 : 2022-11-22 19:0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호텔에 숨겨주고 전화 연락 지인
김씨 추적 중 檢 “도피조력자 엄벌”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의 몸통으로 불리는 김봉현(48·사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피를 도운 지인 2명이 검찰에 구속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준동)는 김 전 회장의 도주를 도와준 혐의로 연예기획사 관계자 A씨와 김 전 회장의 지인 B씨를 체포한 뒤 각각 지난 20일과 전날 구속했다. B씨는 김 전 회장 누나의 남자친구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도주한 뒤인 지난 13일 김 전 회장이 이들과 휴대전화 등으로 연락한 사실을 파악하고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A씨는 지난해 7월 김 전 회장이 보석으로 석방된 이후 김 전 회장에게 차명 휴대전화 1대를 개통해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2019년 12월 김 전 회장이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도망친 직후 김 전 회장을 서울 강남의 호텔 등에 숨겨준 인물이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조카 C씨도 김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정황을 확인했지만, 현행법상 친족의 도주를 도운 경우엔 범인도피죄로 처벌할 수 없어 C씨의 신병을 확보하진 못했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현재 지명수배 중인 김 전 회장의 도피 조력자는 예외 없이 엄벌에 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