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도어스테핑 중단’ 공방 가열...與 “MBC 무례” VS 野 “석열가벽”

입력 : 2022-11-22 21:30:00 수정 : 2022-11-22 23:4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과방위 간사 박성중 “MBC, 소통의 장을 난동 수준으로 만들어”
민주 박홍근 원내대표 “스스로 만든 불통·오기의 거대한 벽이 尹 정권 민낯”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마친 후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중단 이틀째인 22일 여야는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다.

 

여당은 도어스테핑 과정에서 보인 MBC 기자의 태도를 문제 삼으며 책임을 MBC에 돌렸다. 반면 야당은 윤 대통령이 스스로 불통과 오기를 자초했다며 날을 세웠다.

 

국회 과학방송통신기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국민과 소통을 더 하겠다는 차원에서 한 것인데 소통의 장이 아니라 난동 수준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재발 방지 대책이라든지 대통령실에서 요구하는 조치들이 일부 받아들여진다면 충분히 재개할 수 있지만 그동안 MBC를 보면 진짜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차원”이라며 “일반적인 방송으로서 취해야 될 태도가 아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세계 어느 나라 방송 치고 이렇게 한쪽으로 극단적으로 가는 방송은 없다”며 “현재 (MBC) 간부, 진용을 가지고는 상당히 어렵다. MBC의 DNA, 조직의 어떤 개편을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김종혁 비상대책위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MBC가 국민을 대변해 대통령께 물어본다고 했으면 슬리퍼 신고 팔짱을 끼고 있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재원 전 최고위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좋은 취지로 시작했지만 그걸 망쳐버린 곳이 MBC”라며 “공영방송의 기본 자세를 망각하고 편파 방송을 반복한 것이 너무 크게 노출된 것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출입 기자가 무례하고 무지막지하게 태도를 보이는 것은 MBC 전체가 그런 태도로 취재에 임하고 있고 보도하고 있다는 방증 아닌가”라며 “그걸 가만히 보고 있으라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중단을 ‘군사독재 시절’에 비유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 스스로 소통의 성과로 자랑했던 도어스테핑을 194일만에 중단했다”며 “스스로 만든 불통과 오기의 거대한 벽이 지금 윤석열 정권의 민낯”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거짓과 불통으로 시작된 용산 시대가 어떻게 소통과 개방, 통합의 상징이 되겠나”라며 “윤 대통령은 정부 출범 전에 집무실 이전을 직접 브리핑하는 이벤트를 연출했으나 결국 국민 기만쇼 였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공간이 의식을 지배한다고 하더니 국민을 대신하는 언론을 탄압하고 폐쇄한 공간엔 어떤 의식이 지배하는지 궁금하다”며 “이럴 거면 뭐하러 대통령실을 옮겼나. 아무리 봐도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동주 의원도 “기자에게는 질문할 자유가 있고, 그 책임은 온전히 기자에게 있다”며 MBC를 두둔한 뒤 “(대통령실 로비의) 가벽은 제2의 '명박산성'이자, 언론자유가 무너진 ‘통곡의 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언론인들께 간곡히 호소한다”며 “지금 MBC가 받고 있는 부당한 탄압은 언제든 다른 언론사에도 가해질 수 있다. 언론과 국민이 함께 이 권력의 부당함에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명박산성에 이어서 석열가벽, 국민과의 소통을 단절하겠다는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지금 언론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훼손, 탄압인데 대통령실에 출입하는 기자들이 ‘이건 아니다’라고 집단적으로 문제 제기를 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앞서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지난 18일 MBC 기자가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과정에서 고성을 지르고 대통령실 비서관과 공개 설전을 벌인 것을 문제 삼으며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 재발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그 취지를 잘 살릴 수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도어스테핑이 이뤄지던 1층 로비에 보안을 이유로 가벽을 설치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