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취임 후 6개월, 뭐가 변했습니까”… 유승민, SNS서 尹정부 비판

, 이슈팀

입력 : 2022-11-22 16:21:50 수정 : 2022-11-22 16:2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출산 극복이 제1국정과제여야…정권 명운 걸라”
“북핵으로부터 나라 어떻게 지킬지 플랜B 내놔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정부의 인구 정책과 대북 정책을 잇달아 비판하며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변한 것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민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 정부 취임 후 지난 6개월 동안 뭐가 변했습니까. 국민들에게 희망을 준 것이 무엇입니까”라며 “‘생각해보면 용산으로 이사 간 거 말고 딱히 떠오르지 않는다’는 국민들이 많지 않냐”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제1 국정과제는 저출산 극복이 되어야만 한다”며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대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국민 눈에는 아무것도 보이는 게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에게 진심으로 당부한다. 역대 정부가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정권의 명운을 거시라”며 “출산, 보육, 교육, 노동, 연금, 의료, 주택 등 모든 분야에서 저출산 극복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해서 정책을 설계하고 집행하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개혁이 성공하려면 지도자에게 ‘개혁의 진심’이 있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 본인부터 ‘개혁의 진심’을 가지고 저출산 극복의 길로 하루빨리 매진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담대한 구상’이라는 윤석열 정부의 통일·대북 정책 기조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김정은이 ‘행성 최강 ICBM…후대들을 위한 보검인 핵병기’라고 하면서 대량살상무기 앞에서 어린 딸 손을 잡고 웃는 섬뜩한 사진을 온 국민이 보고있었는데, 윤석열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진정성 있게 응할 거라고 전제’하고 담대한 구상을 발표한다? 좋게 말하면 순진하고, 나쁘게 말하면 바보 같지 않습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담대한 구상’이라는 ‘Plan A’를 발표한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공격으로부터 나라와 국민을 어떻게 지킬 것인지 ‘Plan B’를 내놓아야 한다”며 “이 나라는 지켜온 보수의 대북정책, 안보 정책이 정녕 이래도 되는 거냐”고 비판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