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로전' 배경 밝힌 남욱 "남이 내 징역 대신 살아주지 않아"

입력 : 2022-11-22 13:11:51 수정 : 2022-11-22 13:1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년 전 이재명은 대선후보…정치자금까지 줘 진술 부담"
"김용, 2014년 재선 날 본 게 전부"…사업 주도자로 김만배 지목

대장동 특혜·로비 의혹으로 기소된 민간사업자 남욱씨가 최근 재판에서 '폭로전'에 나선 이유에 대해 "내가 잘못한 만큼만 처벌받고 싶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남씨는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거짓 진술로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넘기려는 생각은 없다"며 "단지 내가 하지 않은 일까지 모두 떠안기는 싫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진술 과정에서) 사실관계가 드러나고, 상대방들의 책임이 늘어나니까 그쪽에서 나를 안 좋게 보는 것 같다"며 "그렇다고 남이 내 징역을 대신 살아줄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남욱 변호사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폭로는 기존 진술을 번복한 게 아니라 하지 않은 얘기를 털어놓는 것일 뿐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내가 기존 진술을 번복한 것은 딱 하나(천화동인 1호 지분 관련)"라며 "나머지는 기존 조사에서 이미 했던 얘기거나, 전에 말하지 않았던 사실을 지금 얘기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남씨는 전날 재판에서 "조사 당시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2015년 2월부터 천화동인 1호 지분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측 지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지난해 1차 수사 과정에서 이 부분을 진술하지 못한 이유로는 "1년 전에는 이 대표가 지지율 1등인 대선 후보였기 때문"이라며 "더군다나 나는 그쪽에 대선 정치자금까지 준 상황이어서 말을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 측에서 남씨 등의 진술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는 것을 두고는 "13년 동안 발생한 일들을 이렇게 모두 지어내서 말할 수 있으면 (소설가로) 등단을 했을 것"이라며 "법정에서 관련 사실들을 얘기하는 것도 거짓이면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남씨는 대장동 사업에서 자신의 역할은 '자금원'이었다고 설명했다. 의회 등을 상대로 한 대관업무는 김만배씨, 인허가 및 사업자 선정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전체적인 사업 구조 설계는 정영학 회계사가 맡았다고 말했다.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의 한명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이 중 사업을 총지휘한 '주도자'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회사를 운영할 때 주식을 제일 많이 받는 것은 회장님"이라며 명목상 지분이 가장 많은 김만배씨를 에둘러 지목했다.

남씨는 동업자인 정영학씨가 모든 대화를 녹음해 검찰에 제출한 부분에 대해선 "영학이 형은 자기방어 차원이라고 하지만, 사업하는 사람은 신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이제 와 보니 나도 녹취를 해야 했나 싶지만 처벌을 더 받을지언정 그런 걸 안 하는 건 최소한의 내 자존심"이라고 했다.

그는 최근 수사받은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나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는 별다른 친분이 없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나는 그분들을 본 적이 없다. 김 부원장은 한 번밖에 못 봤다"며 "2014년 (성남시장) 재선 당일 인사 딱 한 번 한 게 전부"라고 말했다.

남씨는 지난해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미국으로 도피했다는 의혹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가 시작되기 훨씬 전에 모든 가족이 미국으로 이사했고, 아내와 가족은 영주권 신청도 해둔 상태였다"며 "중간에 혼자 한번 귀국했던 것 역시 재산 정리 차원이 아니라 비자 만료로 인해 돌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쟁점이 되는 의혹과 관련된 상세한 내용은 향후 재판 과정에서 추가로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어느 정도 사실관계가 밝혀지고 나면 언론에 전체적인 상황을 설명해 드리는 자리를 갖겠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