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피로감에… 백신도, 진단검사도 시큰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11-22 10:32:16 수정 : 2022-11-22 10:3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3년 가까이 이어지면서 피로감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명 중 1명은 백신 접종이 중요하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었고, 5명 중 2명은 의심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안 받을 수 있다고 답했다.

 

2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소독을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만 2,873명으로 전주 동일(7만 2,883명) 대비 10명 줄었다.    뉴스1

22일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이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동절기 코로나19 대국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피로감 점수는 7점 만점에 4.18점이었다.

 

‘언론이나 미디어에서 코로나19 관련 주제가 너무 많이 언급되는 것에 지치고 질린다’에 52.1%가 동의했다. 너무 오래 코로나19에 몰입한 나머지, 예방행동 의지가 꺾이는 것 같다(46%), 주변에서 누군가 코로나19를 화제에 올리면 주제를 돌리거나 무관심하게 대응하게 된다(40.9%) 등의 행동도 나타났다. 20~50대, 확진 경험이 있는 사람일수록 높은 피로감을 호소했다.

 

펜데믹 피로감은 방역 수칙 준수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상이 의심되지만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을 수 있다’는데 42%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8월 응답률 41.1%보다 높아진 것이다. ‘자가검사에서 양성이었지만 병의원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나 선별진료소의 PCR 검사 등 추가 검사를 받지 않을 수 있다’와 ‘최종 양성 판정받았으나 7일 격리의무를 완전히 준수하지 못할 수도 있다’도 지난 8월 32.7%, 30.4%에서 34.9%, 32.2%로 각각 소폭 상승했다. 

 

다만, 실내마스크 착용과 관련해서는 69.6%가 여전히 중요하고, 39.9%는 지금은 해제가 불가능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또 착용 의무가 권고로 바뀐다고 해도 계속 착용할 것이라는 사람은 40.8%였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관심도 떨어졌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56.9%에 그쳤다. 중요하지도, 중요하지 않지도 않다 25.5%, 중요하지 않다 14.6%, 잘 모르겠다 3% 순이었다. 백신이 중요하다는 인식은 2021년 2월엔 82.2%에 달했으나 지난 8월 52.5%로 낮아졌고, 이번 조사에서도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동절기 추가 접종 의향에 대해 ‘반드시 접종할 것’은 23.6%에 불과했다. 2%는 절대 접종하지 않을 것, 22.8%는 아마도 접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백신 접종 초기에는 ‘모두의 공동 책임’이라는 응답이 54.4%로 높았으나, 이번 조사에서 34.7%로 낮아졌다. 대신 ‘개인의 자유선택’이라는 인식이 12.5%에서 22.4%로 많아졌다.

 

접종하지 않는 이유로는 백신을 맞아도 감염되기 때문(63%·중복), 백신이 안전하지 않기 때문(51.8%), 백신 위험에 대한 피해 보상이나 지원이 만족스럽다고 보지 않기 때문에(37.5%), 감염이 되더라도 크게 심각하지 않다고 보기 때문에(36.5%) 등을 꼽았다. 

 

교수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위험 정보를 제공하고 권고 준수를 당부하거나 설득할 때 수용자인 다수 국민의 피로감을 조금 더 세심하고 주의 깊게 다룰 필요가 있다”며 “백신과 관련해서도 접종의 의미와 목표를 충분히 공유하고 다양한 소통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