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4일 부산항 화물차 멈춘다…화물 철도도 '준법투쟁' 예고

입력 : 2022-11-22 09:25:48 수정 : 2022-11-22 09:2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물 연대 3천명 대부분 동참, 화물차 700여대 스톱
화물 철도도 운행 횟수 절반 줄어…물류 차질 부채질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24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부산에서도 많은 화물 노동자들이 운송거부에 참여할 것으로 보여 국내 최대 무역항인 부산항에도 긴장감이 돌고 있다.

22일 화물연대 부산지부에 따르면 이번 총파업에 지부 조합원 3천여 명이 대부분 참여할 예정이다.

부산지부 2천400명과 위·수탁지부 600여명이 대부분 동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24일 0시부터 화물 운송을 거부하고 강서구 부산신항과 북항 신선대·감만부두 등 주요 항만 거점에서 선전전을 펼친다.

신항과 북항 일대에는 화물차 700여 대가 멈춰서 갓길에 도열할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 부산지부 측은 "24일 오전 10시 신항에서 출정식을 할 계획"이라면서 "조합원들의 파업 동참은 물론이고, 비조합원들도 파업에 동참할 수 있도록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제' 지속, 품목 확대가 이뤄질 때까지 무기한 파업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앞서 올해 6월 7일에도 안전 운임제 지속을 요구하면서 8일간의 파업에 들어간 바 있다.

당시 화물연대 운송거부가 장기화하자 부산항 주요 컨테이너 부두의 장치율이 급상승하는 등 항만 물류에 큰 차질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에는 지난 6월보다 상황이 더 좋지 않다.

철도 노동자들도 내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에서 이달 24일부터 '준법투쟁'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쟁의행위의 하나인 준법투쟁은 총파업처럼 업무를 전면적으로 중단하는 것은 아니지만, 안전 수칙과 규정을 모두 준수하면서 시간에 쫓기지 않고 운행을 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달에도 철도노조가 한차례 준법투쟁을 했는데 당시 부산에서 철도로 컨테이너를 운반하는 부산신항 철송장에서는 평균 15대 운행하던 화물열차가 7대만 운행하는 등 차질을 겪었다.

철도노조 부산본부 관계자는 "정부가 철도 근로자의 인력 부족에도 1천241명을 감축하겠다는 입장과 민영화 수순을 밟고 있다"면서 "부족한 인력에도 온종일 뛰어다니면서 열차 정상 운행을 위해 노력해왔는데, 근로자들이 부족한 인력으로 정상적인 근로를 했을 때 어떻게 되는지를 알려주기 위해 준법 투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주말 부산 도심에서는 노동자들의 대규모 집회도 예고됐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토요일인 26일 오후 2시 송상현 광장에서 '부산민중대회'를 열고 현 정부의 노동시간과 임금체계 관련 노동법 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집회를 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철도노동자들도 합류 의사를 밝히면서 집회 규모가 수천 명대로 커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