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겨울 난방비 급등에 서민 고통…"이글루에 사는 듯"

입력 : 2022-11-21 15:17:37 수정 : 2022-11-21 15:1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겨울 가정 난방비 18% 상승…"정부 지원에도 어려워"

미국에서 올 겨울 난방비가 급등세를 보이며 저소득층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가 보도했다.

 

미 국가에너지지원담당자협회(NEADA)에 따르면 올 겨울 가정의 난방비는 전국적으로 18% 급등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드의 이스트타운 지역 거리가 눈으로 뒤덮여 있다. AP뉴시스

미국에너지정보청(EIA)는 우크라이나 전쟁, 에너지 수출 급증, 에너지 재고 감소, OPEC 플러스(OPEC+)의 감산 등 다양한 요인이 가정 난방비 인상을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달 저소득 가구의 난방비 지원에 135억달러를 투입한다고 발표했지만, 여전히 폭등하는 난방비를 감당할지, 난방 없이 버틸지를 두고 어려운 결정에 직면한 서민들이 늘고 있다고 CNN비즈니스는 전했다.

 

비영리단체에서 일하는 63세 샤메인 존슨은 아들의 도움으로 1000달러 넘게 들여 오일탱크 일부를 채웠다. 정부의 난방비 지원을 받을 자격이 되지 않는 그는 식료품비 등 다른 비용들도 증가하자 최대한 난방을 줄이고 있다. 그는 "참담하다"라며 "이글루에 사는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필라델피아 인근에 사는 아네트 토마스와 그의 남편은 정부로부터 500달러를 지원받았지만, 이는 2~3주 난방이 가능한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난방을) 미루는 이유다. 우리는 아직 난방을 켜지 않았다"라며 대신 전기 담요 등을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