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근택 “대통령에 손 모아 물어야 하나? MBC 기자 신은 슬리퍼 대통령실서 판다더라”

입력 : 2022-11-21 13:00:00 수정 : 2022-11-22 16:4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기자-비서관 공개 설전’ 두고 정치권 온도 차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과정에서 대통령실 비서관과 공개 설전을 벌인 MBC 기자에 대해 “일각에서 팔짱을 끼고 슬리퍼를 신었다는 태도 문제를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적하더라”며 “대통령 앞에는 항상 다소곳이 손을 모아서 질문해야 되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현 부원장은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MBC 기자가 소란을 떤, 의도적인 정치적 행태라고 생각한다”는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의 말에 “대통령이 악의적이라고 생각했으면 그것에 대해 답변을 해야 했다”고 맞받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도어스테핑에서 동남아 순방 때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했고, MBC 기자는 집무실로 이동하는 윤 대통령을 향해 “뭐가 악의적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MBC 기자와 대통령실 이기정 비서관 사이 언쟁으로 이어졌다.

 

현 부원장은 “본인이 하고 싶은 말만 하는 거잖나. 그럼 당연히 그거에 대해 비서관한테도 물어볼 수 있는 것”이라며 “‘뭐가 악의적이냐’ 물어볼 수 있는 건데 그걸 정치적으로까지 해석하는 건 과한 것 같다”고 짚었다.

 

해당 기자가 팔짱을 끼고 슬리퍼를 신은 것 관련해 여당 일각에서 ‘태도 논란’을 거론하는 데 대해서는 “대통령 앞에서는 항상 다소곳이 손을 모아서 질문해야 되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아침에 하다 보니까, 이분 얘기 들어보니까 슬리퍼 신은 분들이 많다더라. 거기에 이 슬리퍼가 대통령실에서 파는 거라고 한다”고 전했다.

 

현 부원장은 “매점 같은 데에서 (판다더라)”며 “실제로 기자 분들이 상주하는 분들이기 때문에 이걸 위해 항상 정장 빼입고 구두 신고 이런 건 아니잖냐”고 반문했다. 이어 “예전에 윤 대통령이 아침에 부스스하게 왔을 때 그걸로 야당에서 ‘머리도 안 감고 나왔나’ 이런 얘기는 안 했다”며 “그런 거는 ‘그냥 그럴 수 있다’ 치는 건데 이런 걸 문제 삼는 건 아직 권위주의 시대, 군사정권 시대에나 있었을 법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이걸 이유로 해서 앞에 가림막도 치고 이걸 안 할 것처럼 이야기한다”고 덧붙였다.

MBC 기자(오른쪽)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이 끝난 후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이에 김 전 실장은 “그걸 트집 잡아서 대통령이 말하거나 대통령실에서 문제제기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그게 본질이 아니고 대통령이 MBC와의 설전을 벌이고 있는 모습 자체를 마땅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오히려 MBC를 키워주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 정치적 득실 면에서 대통령한테 득 될 게 없다”며 “국민들이 MBC의 정치적 편향성이나 의도성, 그리고 어떤 뉴스를 보도하거나 다큐를 보도할 때 제대로 하지 않는 것에 대한 균형성에 대한 문제를 다 알고 있기 때문에 MBC에 대한 신뢰도도 떨어지는 거 아니겠나”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직접 언급하고 설전을 벌이면 마치 언론자유 투사인양 커진다. 내버려두는 선의의 무시 정책이 맞다”고 주장했다.

 

한편 ‘MBC 기자-비서관 공개 설전’ 사태 여파로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은 잠정 중단됐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윤 대통령 출근 직전인 이날 오전 8시54분 언론 공지를 통해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그 이유로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도어스테핑은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그 취지를 잘 살릴 수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도어스테핑이 진행되는 청사 1층에 가림막이 설치된 것 관련해서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2일 비공개로 진행된 외국 대표단 접견 시 일부 출입기자가 일방적으로 대표단을 촬영한 일이 있었다”며 “1층 구조물 설치는 이 일을 계기로 논의된 것으로, 대통령의 도어스테핑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