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의원 ‘尹 퇴진’ 집회 참석…대통령실 “헌정질서 흔들어” 국민의힘 “촛불 추억에 취해”

입력 : 2022-11-21 10:18:08 수정 : 2022-11-21 13:4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9일 서울 도심서 ‘尹 퇴진 요구’ 집회에 주최 측 추산 20여만명 모여
19일 오후 서울 태평로 숭례문 일대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윤석열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참석해 윤 대통령 퇴진을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이 헌정 질서를 흔드는 주장에 동조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고 국민의힘은 “스스로들이 먼저 촛불의 추억에 취한 것 같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19일 이태원 참사에 대한 책임자 처벌과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촛불승리전환행동(전환행동)은 당시 오후 4시쯤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전국집중 15차 촛불대행진’을 시작했다.

 

주최 측은 10만여명 참석을 신고, 오후 6시 기준 20만여명이 모였다고 추산했다.

 

촛불행동은 ”세월호 이후 이태원 참사로 다시 무정부 상태를 경험하고 있다“며 ”국민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윤석열 정부는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퇴진이 추모다’, ‘참사정권 윤석열 퇴진’라고 적인 손팻말을 들고 구호에 맞춰 ”불안해서 못살겠다 윤석열을 몰아내자”, “윤석열은 이 땅을 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자리에는일부 야권 의원들도 참석 했다. 이날 안민석 의원은 이태원 참사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에게 공개 사과하고,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파면하라”고 했다.

 

한편 야권 의원들의 퇴진 집회 참석에 대해 대통령실은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이 헌정 질서를 흔드는 주장에 동조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0일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집회의 자유는 보장받고 존중받아야 하지만 헌정질서를 흔드는 그런 주장은 누구에게도 도움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도 비판에 나섰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스스로들이 먼저 촛불의 추억에 취한 것 같다. 조심해라. 자빠진다”며 “노상 정권 흔들기 구실만을 찾아왔기에 이태원 참사 역시 그들의 눈에는 정치적 목적을 이루려는 그저 좋은 또 하나의 좋은 소재로밖에 보이지 않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의원 신분을 망각하고 좌파 시민단체와 호흡하며 주말마다 선전, 선동으로 사회적 혼란을 유도하는 국회의원은 더 이상 국민의 대표가 아니다. 그저 선동꾼”이라고 질타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나 유가족의 치유는 안중에도 없고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해 국가적 참사마저도 정치적 악용을 서슴지 않는 야당 의원 7명이야말로 그들이 말한 ‘이태원 참사 7적’”이라고 깎아내렸다.

 

그러면서 “집회에 나온 의원들은 쓰레기통에 담기도 어려운 더러운 말들을 쏟아냈다”며 “반헌법적, 반민주적이라 표현하기에도 적절치 않은 주술행위에 불과했다”고 비난했다.

 

당권 주자들도 일제히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권성동 의원은 SNS에 “죽음마저 정파적 이익으로 계산하는 죽음의 환전상(換錢商), 유가족의 슬픔을 당파 투쟁의 분노로 바꿔보려는 감정 사기꾼, 거짓 애도를 하며 죽음까지 독점하려는 정치 무당이 바로 이들의 민낯”이라며 “이들은 당파적 번제(燔祭)를 위해 불을 들었다. 그 번제가 바로 ‘촛불집회’”라고 힐난했다.

 

김기현 의원은 “추모랍시고 모여서는 정권 퇴진과 대통령 탄핵을 말하는 이들의 위선과 가식, 선동질을 보면, 권력 편집증적 환각 증세를 보는 것 같다”며 “민주당은 더 늦기 전에 이재명 대표를 퇴장시키고 '인간실격' 7인의 국회의원 배지부터 떼시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