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가인 “남편 연정훈과 공동명의 집 아닌 내 명의 집 따로 있어”...무슨 사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1 09:10:15 수정 : 2022-11-21 09:1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한가인이 남편인 연정훈과 부부 공동명의의 집이 아닌 자신의 이름으로만 된 집이 따로 있다고 알렸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한가인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가인은 신동엽, 서장훈과 함께 허경환의 일상을 영상으로 지켜봤다. 영상 속에서 허경환의 집 이야기가 나오자 신동엽은 한가인에게 “남편 연정훈과 집을 공동명의로 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한가인은 “공동명의 집도 있고, 지금 있는 집은 제 이름으로만 돼 있다”며 다른 집을 언급했다.

 

한가인은 “근데 부부는 (명의가 어떻게 되든) 상관이 없지 않냐”면서도 “우리가 이혼하진 않을 거지만, 법적으로 이혼한다고 해도 어차피 분할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서장훈이 한가인에게 “요즘 예능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라고 하자 한가인은 “실제 성격과 방송 이미지와 차이가 있다 보니 (소속사에서) 그동안 예능에 안 나가는 게 좋을 것 같다더라”라며 “예능 나가면 이미지가 깨진다고 생각했던 것”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