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득 하위 20% 가처분소득 절반가량 식비로 지출…고물가 감안하면 실질 소비는 줄어

입력 : 2022-11-21 07:10:31 수정 : 2022-11-21 14:5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밀크플레이션'에 공공요금 인상까지 물가 부담 더 커지면서 서민 삶은 더 팍팍해질듯
연합뉴스

 

지난 3분기 소득 하위 20% 가구는 처분가능소득의 절반을 식비로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의 식비 지출은 명목 기준으로 1년 전보다 늘었지만, 물가 변동의 영향을 제거한 실질 기준으로는 줄어 고물가의 직격탄을 맞는 모습이었다.

 

전기요금의 인상도 예상돼 필수 생계비 지출 비중이 높은 서민의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21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소득 하위 20%인 1분위가 식비로 쓴 금액은 월평균 42만9000원이었다.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액이 27만9천원, 외식 등 식사비가 14만9000원이었다.

 

가처분소득(90만200원) 대비 식비 비중은 47.5%였다. 소득에서 세금·보험료·이자 등 비소비 지출을 빼고 남은 금액 가운데 절반 가까이를 식비로 지출한 셈이다.

 

소득 상위 20%인 5분위의 가처분소득(807만1천원) 대비 식비(128만원)의 비중은 15.9%였다. 4분위는 20.8%, 3분위는 23.5%, 2분위는 26.5%로 소득이 낮을수록 식비의 비중이 컸다.

 

최근 먹거리 물가의 상승세가 서민층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난 3분기 식료품·비주류 음료의 물가는 1년 전보다 7.9% 올라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5.9%)을 웃돌았다.

 

외식 등 음식 서비스 물가의 경우 8.7% 올랐는데, 이는 1992년 3분기(8.8%) 이후 30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1분위의 식비는 작년 동기(41만3천원)와 비교해보면 3.7% 늘었다.

 

그러나 물가 변동의 영향을 제거한 실질 기준으로는 4.1% 감소했다. 물가 상승의 영향으로 지출 금액은 증가했지만, 실제 가계의 먹거리 소비는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쉽게 말해 1년 전 3천원에 2개를 샀던 식품을 올해는 4천원을 주고 1개를 소비했다는 의미다.

 

식비의 지출 감소 폭은 실질 기준 4분위 -2.4%, 3분위 -2.7%, 2분위 -3.3% 등으로 소득이 낮을수록 커져, 서민들이 허리띠를 더 졸라매는 모습이었다.

 

5분위의 식비 지출만 0.8% 늘었다.

 

당분간 고물가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민의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라면 등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는 가운데 최근에는 우유 원유(原乳) 값 인상이 결정돼 유제품과 이를 재료로 하는 빵·아이스크림도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이 우려되고 있다.

 

먹거리 외에 전기 등 공공요금 인상이 전망된다는 점도 필수 생계비 비중이 높은 서민에게 부담이다.

 

전 세계 에너지 가격 상승과 한국전력의 적자 등으로 정부는 내년 전기요금 인상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3분기 가처분소득 대비 주거·수도·광열 지출 비중을 보면 1분위 21.9%, 2분위 11.9%, 3분위 7.8%, 4분위 6.6%, 5분위 3.8% 등으로 소득이 낮을수록 컸다.

 

주거·수도·광열은 주거 임차비용, 연료비, 주택 유지비 등 주거 관련 비용을 말한다.

 

내년 경기는 올해보다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소득 증가세가 둔화하고 고물가가 지속된다면, 서민의 실질적인 형편은 더 나빠질 수밖에 없다.

 

기획재정부는 "물가·민생안정을 위해 마련된 기존의 대책들을 조속히 시행해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가구의 가계 부담을 완화하겠다"라며 "복합적 경제위기가 취약계층에게 집중되지 않도록 고용·사회안전망을 지속해서 강화해 저소득층 삶의 질 개선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