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대통령실 “MBC 기자와 설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어”

입력 : 2022-11-20 16:42:38 수정 : 2022-11-20 16:4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왼쪽)과 MBC 기자가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이 끝난 후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18일 출근길 문답을 전후해 벌어진 MBC 출입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사이의 설전에 대해 대통령실이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20일 기자 브리핑에서 “중요한 국정운영의 자리에 언론이 국민들을 대신해서 와 계시고 대통령도 가장 진솔하게 설명하기 위해 애써왔다”며 “그런 자리에서 지난 금요일 불미스런 일이 있었고, 이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도어스테핑을 포함해 어떻게 재발방지를 위해 이 사안을 해소할지 결정된 바 없다. 정해지면 안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향후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 중단 등을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