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고령’ 라틴그래미 신인상 수상자 탄생

입력 : 2022-11-20 20:18:40 수정 : 2022-11-20 21:5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5세 앙헬라 알바레스

“포기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저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항상 싸웠습니다. 약속합니다. 너무 늦은 때란 결코 없습니다.”

 

95세 할머니 가수 앙헬라 알바레스(사진)가 지난 17일(현지시간) 라틴 그래미 23년 역사상 최고령 신인상을 받은 후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쿠바 출신 미국인인 알바레스는 지난해 작곡가인 손자 카를로스 호세 알바레스의 도움으로 자기 이름을 딴 앨범을 출시하며 데뷔했다. 14세 때부터 작곡을 시작한 그는 부친 반대로 전문 음악인의 꿈은 접었지만, 네 자녀를 낳고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도 기타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았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