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촛불집회 참석' 비판 與에 "밥먹다 돌 씹어도 이재명 탓"

입력 : 2022-11-20 15:33:28 수정 : 2022-11-20 15:33: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檢 무도하게 일방적 진술 의존…심각한 우려"
"정진상, 檢 주장혐의 저지를 사람 아니라 확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19일) 검찰에 의해 구속된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결백을 주장했다. 또 야당 의원들의 촛불집회 참석을 비판한 국민의힘을 겨냥해 "밥먹다 돌을 씹어도 이재명 대표 탓이고 돌뿌리에 걸려 넘어져도 민주당 탓"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박 원내대표는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심포지엄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그간 아는 정보, 여러 상황을 봤을 때 결코 검찰이 주장하는 바와 같은 일을 저지를 사람이 아니라는게 제 확신"이라고 밝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2 국경없는 수의사회 심포지엄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제가 지난해 대선 경선 과정에서 이 대표 비서실장을 하던 당시 여러 부실장 중 하나로 정 실장과 함께 일했다"며 "정확한 건 향후 법정을 통해 밝혀지겠으나 검찰이 너무 무도하게 일방적으로 진술에만 의존하는, 이러한 처리방식에 대해선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윤석열 퇴진' 촛불집회에 민주당 의원 일부가 참석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이 공세를 펴는 것에 대해선 "국민의힘의 억지주장은 어제 오늘만의 일이 아니다. 며칠 전에도 모든 게 다 민주당, 이재명, 문재인 탓이라고 이야기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밥먹다 돌을 씹어도 이재명 대표 탓이고 돌뿌리에 걸려 넘어져도 민주당 탓하는게, 모든 사안을 음모론으로 왜곡·확대하려는게 여당인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태도"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각각이 국민에 의해 선출된 헌법기관이자 입법기구다. 그분들이 자의로 하는 정치행동에 대해 당에서 가타부타 사전통제할 수 없다. 정치적 소신에 따른 행동 갖고 당의 입장이냐, 당에서 보냈냐고 한다. (국민의힘은) 과거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이랬다. 민주당이 마치 조직적으로 뒤에서 선동하고 지원하는 것처럼 몰아간 게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9일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어제 일도 개별 의원들의 정치적 의사, 소신에 따른 행동이지 당 차원에서 사전에 상의하고 그분들을 집회장에 내보낼 이유가 없다. 당원들 중에서도 촛불집회에 뜻을 같이 하는 분은 누구나 시민 자격으로 참여한다. 하나하나 문제 삼는 국민의힘이야말로 참 어처구니 없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9일 민주당이 내놓은 금투자소득세(금투세) 도입 유예 절충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 것에 대한 입장도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추경호 부총리가 2년 전 한 말을 돌아보길 바란다. 여야를 떠나 경제정책의 일관성을 제발 꾀해달라는 요청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잘 알다시피 과거 여야가 증권거래세를 인하하는 방향으로 합의한 것은 금투세 도입시기 문제와 연계된다. 하나만 떨어뜨려서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민주당은 두 가지를 조건으로 요청하는 것"이라며 "첫째 과거 여야가 합의해 정부가 발표했던 대로 보다 많은 개미투자자에 도움되는 증권거래세는 0.23%에서 0.15%로 조정키로 한 것을 약속대로 지켜달라. 그리고 초부자감세라고 하는 양도소득세 비과세 구간을 현행 1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올리는 시도를 중단해달라"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 두가지가 해소되면 시장 상황을 감안해 금투세 시행 유예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여러 검토를 통해 여당과 정부가 제안한 것인만큼 두 가지 전제에 대한 전향적 검토를 촉구한다. 주식 시장의 발전, 보다 많은 개미 투자에 도움되는 방향이 무엇인지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