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행성 최강 ICBM 보유… 핵 선제타격권 美 독점 아냐”

, 이슈팀

입력 : 2022-11-20 11:34:48 수정 : 2022-11-20 14:1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핵병기들 계속 강화…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이틀 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북한이 자신들이 세계 최강의 ICBM을 보유했다며 핵 선제타격도 가능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조선로동당의 엄숙한 선언’이란 제목의 정론에서 이번 ICBM 발사가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이 근원적으로 청산되지 않는 한 우리는 그 어떤 경우에도 핵무력 강화의 길에서 단 한 치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적대 세력들의 발악과 공세가 가증될수록 우리의 자위적 핵무력의 질량적 강화도 가속화될 것이라는 조선노동당의 철의 신념이 과시된 역사적 장거”라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사진에 지난 18일 북한 모처에서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시험 발사 대기하고 있다. AP뉴시스

신문은 “이 행성 최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보유국, 이 말이 안고 있는 무게는 실로 거대하다”며 “그것은 핵 선제타격권이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 국가가 미국의 핵패권에 맞설 수 있는 실질적 힘을 만장약한 명실상부한 핵강국임을 세계 앞에 뚜렷이 실증하는 가슴벅찬 호칭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핵무기를 ‘전쟁 방지용’으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할 경우 선제타격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신문은 “우리 후대들의 밝은 웃음과 고운 꿈을 위해 우리는 평화 수호의 위력한 보검인 핵병기들을 질량적으로 계속 강화할 것이며 그 길에 애국의 아낌없는 마음을 다 바칠 것”이라며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라고 목소리를높였다.

 

일부 전문가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ICBM 발사 현장에 어린 딸을 데리고 간 것도 내부적으로 ‘핵은 후대들의 안보’라는 메시지를 주려는 의도라고 해석한다.

 

신문은 “오늘 우리 공화국을 겨냥하여 무분별하게 감행되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핵전쟁연습 소동에서 다시금 절절히 새기게 되는 것이 있다”며 “그것은 우리가 선택한 이 길이 얼마나 정당하며, 허리띠를 조여 매고 피와 땀을 쏟으며 걸어온 자위적 핵 억제력 강화의 길이 얼마나 옳았는가에 대한 확신”이라고 역설했다.

 

이는 한반도 긴장 고조의 책임이 한미연합훈련에 있으며 북한의 핵무기 고도화는 이에 대응한 자위적 조치라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