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식을 소유물로 여기면 안돼” 청주 아동학대 가해자 82%는 부모

입력 : 2022-11-20 07:56:32 수정 : 2022-11-20 17:5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아동 연령대 7~12세 가장 많아

 

청주에서 하루 평균 2건 이상의 아동학대 신고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학대로 판단된 사례에서 가해자 대부분은 부모이며 피해 아동의 연령대는 7∼12세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청주시의회가 배포한 청주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지난 9월까지 1천353건의 아동학대 신고(112)가 접수됐다.

 

하루 평균 2.1건의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이 현장에 출동한 것이다.

 

이 가운데 674건이 사례 판단을 통해 실제 아동학대로 판단됐다.

 

신체 학대는 107건이었고, 윽박지르거나 욕을 하는 등 정서 학대는 165건에 달했다.

 

아동 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은 방임 사례도 61건이나 됐고, 성 학대는 6건이었다. 나머지는 학대유형이 중복된 경우다.

 

피해 아동 연령은 7∼12세가 315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13∼15세(164건), 0∼6세(125건), 16∼17세(70건) 순이었다.

 

시는 504건에 대해 원가정이 보호하도록 했고, 나머지는 쉼터·시설(109건), 친인척(60건), 병원(1건) 등 분리보호 조치했다.

 

가해자는 부모(551건), 친인척(46건), 보육 교직원 등 교사(39건), 부모의 동거인 등 기타(38건) 순으로 파악됐다.

 

시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피해 아동들에게 심리검사(209회)와 심리치료(3천222회)를 지원했다.

 

가족들에게는 가족 안전 계획, 분노 조절, 양육기술, 가족관계 개선 등과 관련한 상담·교육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 관계자는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 변화로 신고가 많아졌다"며 "자식을 소유물로 여기거나 자녀 교육은 때려서라도 해야 한다는 전근대적 사고방식은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