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시 민관합동 기업유치위원회 출범

입력 : 2022-11-19 01:00:00 수정 : 2022-11-18 17:2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관장 기업대표 등 총 31명 구성

경북 포항시는 18일 시청에서 민선8기 포항시 민관합동 기업유치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미래 핵심 산업 유치를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시에 따르면 위원회는 이강덕 포항시장, 구윤철 서울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김무환 포스텍 총장을 비롯한 교수, 유관 기관장, 기업대표 등 위촉직 위원 28명과 당연직 위원을 포함해 총 31명으로 구성됐다.

민관합동 기업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공동위원장인 이강덕 포항시장, 구윤철 서울대 교수를 비롯한 위원들이 기념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날 출범식은 위촉장 수여, 민선8기 투자유치현황 보고 및 포항시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 토의, 출범선언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우선 김신 투자기업지원과장은 민선8기 투자유치 전략으로 △주요 산업단지별 핵심 산업 기업 집중유치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글로벌 혁신특구 및 기회발전특구 지정 △민·관·경제계·전문관 활용을 통한 핵심 산업 유치 △철저한 투자기업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의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어진 자유토의에서 위원들은 “윤석열 정부의 규제혁신을 통한 기업투자 촉진 기조에 발맞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균형발전을 함께 달성할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라며 “이차전지 특화단지와 기회발전특구 지정 등 이차전지 산업을 비롯한 핵심 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위원회의 전방위적인 활동을 약속하고, 이와 함께 포항시의 차별화된 기업지원제도 및 적극적인 행정지원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후 출범식을 기념하고 포항시 기업 유치를 위한 위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포항시 민관합동 기업유치위원회'는 기업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등 지속가능한 환동해중심도시 포항 건설에 함께 노력한다”는 출범선언식을 가졌다.

 

구윤철 공동위원장은 “포항시 민관합동 기업유치위원회의 위원장직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포항시의 발전을 위해 여러 위원들과 함께 뜻을 모아 의미 있는 여정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기업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9월 출범하려 했던 위원회가 기록적인 태풍 피해 복구로 인해 다소 늦어졌지만, 최근 50만 시민의 뜻을 모아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지난 태풍피해의 상처를 회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민관합동 기업유치위원회의 발족으로 회복을 넘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포항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을 통해 관련 산업 규제 완화 및 인재 육성 지원 등 이차전지 산업 발전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파격적인 세제 혜택과 지역 맞춤형 발전모델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 위원회는 기업 네트워크 활용을 통한 투자유치 홍보 및 자문, 연관기업 유치 촉진 등 민선8기 10조 원 투자유치 달성 및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등을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