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로 시험장에 자녀 데려다주던 학부모, 다른 수험생 치어…병원서 수능 치러

입력 : 2022-11-18 09:23:48 수정 : 2022-11-18 22:3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발목 다쳐 순천의료원서 응시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인 17일 오전 광주 광산구 숭덕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으로 확진 수험생을 태운 119 구급차가 들어가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광주=뉴스1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고사장으로 향하던 수험생이 학교 앞에서 승용차와 부딪혀 병원에서 수능시험을 치렀다.

 

17일 전남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5분쯤 전남 순천시 조례동 한 고등학교 앞에서 길을 건너던 수험생 A(18)군이 60대 남성 B씨가 몰던 승용차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A군은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A군은 치료 후 응시 의사를 밝혀 순천의료원에서 수능을 치렀다.

 

운전자 B씨는 학교 정문 앞 편도 1차선 도로에서 유턴하다 A군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도 이날 수능을 치르는 자녀를 같은 시험장으로 데려다 주던 학부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군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