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 만에…김진숙 도로공사 사장 전격 사의

입력 : 2022-09-23 14:59:40 수정 : 2022-09-23 14:59: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도로공사에 대해 "혁신 의지가 의심된다"며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지 이틀 만이다.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23일 국토부와 도로공사에 따르면 김 사장은 이날 국토부에 '일산상의 사유'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공식 전달했다.

김 사장은 기술고시로 공직에 입문한 뒤 국토부 건설안전과장, 건축정책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 등을 지내고 지난 2020년 4월 도로공사 역사상 첫 여성 사장으로 임명됐다.

김 사장의 임기는 내년 4월까지로, 아직 7개월가량 임기가 남아있다.

김 사장의 사의 표명은 국토부가 도로공사에 대해 강도 높은 감찰을 진행하는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지난 21일 원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로공사가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 등 제안에 응하지 않고 공사의 이익을 위해 내부 정보를 외부에 유출하는 등 개혁에 저항하려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윤석열 정부 들어 문재인 정부 시절 임명됐던 공기업 사장의 중도 퇴진으로는 두 번째 사례가 된다.

앞서 지난달에는 김현준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임기를 1년 8개월 남기고 자진 사퇴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