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비속어 논란’에 박지현 “여권 내밀기 부끄러워”…해명에는 “전 세계에 환청 강요”

입력 : 2022-09-23 14:49:05 수정 : 2022-09-23 14:4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지현 “윤석열 대통령,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에게 사과하고 귀국하길 바란다”
대통령실 해명에는 “전 국민과 세계에 환청 강요”…김은혜 겨냥해선 “십상시 생각나”
尹 당선은 민주당의 책임이라고도…“민주당이 먼저 달라져야”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방미 중 불거진 ‘비속어 발언’ 논란에 “다른 나라에 가서 대한민국 여권을 내밀기가 부끄러운 정말 참담한 사고가 터졌다”고 개탄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자존심과 나라 이미지를 눈곱만큼이라도 생각한다면,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귀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을 향해서도 “정신 차리기를 바란다”며, “대통령의 실수를 막지 못한 것을 깨끗이 사과하고 대통령 리스크를 어떻게 막을지, 대책부터 세우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2일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에 언급된 ‘바이든’은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의 ‘날리면’이라면서, “국회에서(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는 부연설명으로 ‘이 XX’가 국내 야당을 의미한다는 취지로 밝혔다. 김 수석은 “말씀을 직접 한 분에게 확인하지 않고는 이렇게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 “대통령과 국정 운영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대통령실 해명이 사실이어도 윤 대통령 스스로 협치 상대라고 밝혀온 야당을 향해 ‘이 XX들’이라던 발언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 수석은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국민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해명에 박 전 위원장은 “전 국민과 세계 언론에 환청을 강요하는 김은혜 홍보수석 변명을 들으며, 황제의 눈과 귀를 멀게 해 나라를 멸망시킨 십상시가 생각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훗날 역사가들은 김은혜 수석을 윤 대통령의 십상시로 올려놓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아울러 ‘사람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며 윤 대통령의 기행 지속을 우려하고는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의 직언만이 유세 문제 방지책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십상시를 쳐내고 충신을 맞아들여야 할 윤 대통령의 수준을 국민이 몰랐던 게 아니라면서, 이를 알고도 대통령으로 뽑은 데는 민주당을 향한 미움이 가장 큰 이유였다고 되짚었다. 같은 맥락에서 “나라를 저런 수준의 대통령에게 맡긴 가장 큰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며 “자책과 자성이 없다면 민주당의 재집권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공격한다고 변할 집단이 아니라며, 이는 국민도 알고 있으므로 더 이상 민주당의 ‘헛스윙’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민주당이 먼저 달라져야 한다”며 “국민이 저런 수준 낮은 정권을 선택하도록 한 책임을 뼈저리게 반성한다고 먼저 고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 수사는 개인 자격으로 대응하고, 당 원로들께서 조언하신 것처럼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며 “대통령과 여당이 외교와 민생을 살필 생각이 없는데 야당마저 정치투쟁에만 집중한다면 이 나라와 국민이 어디로 가겠느냐”는 질문도 던졌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