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항철도 환승 영종주민 월 1만2500원 환급

입력 : 2022-09-23 01:00:00 수정 : 2022-09-23 00:2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두달간 1만여명에 2억8000만원
대중교통 운임 차별 해소 나서

인천국제공항과 서울역을 잇는 공항철도를 환승 이용한 영종 주민들이 지난 7∼8월 두 달간 1인당 평균 2만5000원을 환급받았다. 이 기간 공항철도로 서울역까지 한 달 기준 20일 출퇴근한 직장인은 버스를 갈아타는 것을 포함해 약 19만원 돌려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지난 7월부터 시행된 영종지역 주민의 공항철도 환승할인 제도를 통해 1만1271명에게 총 2억8000만원을 환급했다고 22일 밝혔다. 혜택 대상은 7월 말까지 대중교통비 지원 포털에 회원가입을 마치고 이달 초 영종 거주지 인증이 완료한 이들이다. 연령별로는 30대 이하가 2명 중 1명꼴(54.4%)로 집계됐다.

이번 사업은 영종지역 주민이 공항철도 운서역·영종역을 경유하고 교통카드로 지불한 요금과 수도권 통합환승될 때 부담하는 차액을 돌려주는 것이다. 그동안 유일하게 통합환승 할인제가 적용되지 않아 대중교통 운임의 차별을 받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시는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관련한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국토교통부·공항철도㈜와 함께 머리를 맞댔다. 올해 6∼7월 중구 2청사 및 행정복지센터에서 다섯 차례의 주민설명회 개최와 함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여러 매체를 활용한 홍보에도 집중했다.

이후 전용 시스템 개발에 착수, 주민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2만4820명이 포털 내 회원 가입을 마무리했다. 9∼11월 환승할인 요금은 교통카드 데이터 정산을 거쳐 12월 말쯤 지급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지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과 기관 간 합의를 거쳐 대중교통비 최초 지원이란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며 “여기서 멈추지 않고 공항철도에 완전한 수도권 통합환승 제도가 적용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