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 이예람 중사 성추행 가해자, ‘2차 가해’…동료들에 “여군 조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19:54:01 수정 : 2022-09-22 19:54: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故) 이예람 공군 중사 가해자가 이 중사 생전 당시 동료들에게 “여군을 조심하라”며 2차 가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안미영(사법연수원 25기) 특별검사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사 결과 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공군 성폭력 피해자 고(故) 이예람 중사 특검팀 안미영 특별검사. 뉴시스

가해자 장모(25) 중사는 이 중사가 성추행 피해 사실을 신고한 뒤 동료들에게 “일상적으로 있을 수 있는 일인데 신고를 당했다. 여군 조심하라”고 말하고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그가 “가벼운 터치가 있었다”며 가해 사실을 누설한 점도 확인했다고 한다.

 

이 중사는 성추행 피해를 당하고 장 중사를 피하려 외출도 하지 못하면서 “창살 없는 감옥에 있는 느낌”을 감내해야 했다.

 

특검은 이 중사가 남편과의 불화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것도 낭설에 불과하다고 결론 내렸다.

 

대법원은 오는 29일 군인 등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장 중사 상고심을 선고한다. 그는 2심(국방부 고등군사법원)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